현재위치 : > 뉴스 > 생활경제 > 식음료 · 주류

음주 후 쓰린 속 달래는 간단한 아침 한끼?

입력 2015-12-13 09:1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건강 간편식_이미지
(왼쪽부터 차례로) 랩노쉬, 해오주스, 약콩두유, 뉴트리 쉐이크, 행복한콩 브런치 두부.(사진제공=각 사)

 

송년회 시즌 술자리의 연속인 직장인들에게는 쓰린 속을 달랠 아침식사가 간절해지는 때이다. 술자리 다음날에는 음주로 인한 위산과다와 속쓰림 현상을 중화시키기 위해, 넘기기 쉽고 위장을 편안하게 만들어 주고 유동식 제품(Liquid food)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또한 수분은 음주로 인한 탈수현상을 예방하고 알코올 해독작용을 도와준다. 음주 후 다음날 쓰린 속을 달래주는 아침용 간편식을 소개한다.

푸드테크 스타트업 이그니스는 지난달 식사대용식 ‘랩노쉬(Lab Nosh)’를 선보였다. 마이보틀처럼 투명한 병에 담긴 분말 식품으로, 물을 혼합해 먹는 유동식이다. 3가지 맛에 따라 과일이나 곡물 등이 씹히기는 하지만 죽보다 묽은 내용물은 물처럼 쉽게 먹을 수 있다.

무엇보다 꼭 필요한 영양이 골고루 함유됐다는 장점이 눈에 띈다. 한국영양학회의 한국인 일일 영양 섭취 기준을 고려하여 영양소 밸런스에 맞게 설계됐다. 랩노쉬 1병(300㎖) 에는 탄수화물과 단백질, 지방을 비롯해 식이섬유와 비타민 및 미네랄 23종이 함유되어 있으며, 총 칼로리는 340kcal이다. 그래놀라 요거트, 쇼콜라, 그린씨리얼 등 3가지 맛이 있으며 기본 제품 외에 다이어트, 활력 증강, 장 운동 활성화 등 특정 효능을 목적으로 첨가하는 인핸서 5종도 함께 판매 중이다.



알코올은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요소인 필수 아미노산, 지방산, 비타민 및 무기질의 흡수를 억제하거나 저하시킨다. 해독주스는 비타민과 미네랄이 풍부해 음주로 쓰린 속을 달래는데 도움을 준다. 알코올이나 카페인 등으로 피곤해진 몸에 쌓인 독소와 불필요한 노폐물을 배출하는 효능도 가지고 있다. 자연원의 ‘해오주스’는 토마토, 당근, 브로콜리, 양배추 등의 국산 채소를 삶고 갈아 그대로 담아낸 오리지널 홈메이드 방식의 채소주스로, 맛과 영양을 그대로 담았다. 게다가 휴대 섭취가 간편하도록 파우치 형태로 제작해, 음주 다음날 한끼 식사 대용식으로 제격이다.

또한 음주 후에는 단백질이 부족해지므로, 적당량의 육류나 생선, 콩, 두부 등의 식물성 단백질 섭취를 하는 것이 좋다. 서울대 기술지주회사의 자회사인 밥스누(BOBSNU)가 출시한 ‘SOYMILK PLUS 약콩두유’는 검은콩 중 영양소 함량이 높은 쥐눈이콩을 껍질째 볶아 넣어 식이섬유가 풍부하다. 또한 대두 등 기본 재료도 100% 국산을 사용했고, 설탕·합성착향료 등 화학첨가제를 일절 첨가하지 않았다. 이 두유에는 1일 영양성분 기준치의 11%에 해당되는 단백질 6g이 함유되어 있으며, 두유에는 부족한 칼슘을 보강하기 위해 해조칼슘을 첨가해 영양 균형을 맞췄다. 콜레스테롤은 0mg으로 고열량을 섭취한 다음날 식사대용으로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다.

좀 더 든든한 간편식을 원한다면 곡물이나 채소 등의 함유가 많은 제품이 좋겠다. 뉴트리코어는 최근 18가지 채소와 8가지 과일, 10가지 곡물을 한 번에 담은 식사대용식 ‘뉴트리 쉐이크’를 출시했다. 원료들을 수확한 후 40도 이하로 급속 동결시켜 수분을 바로 승화시키는 진동동결건조 시스템을 사용해 효소, 엽록소, 비타민을 비롯한 모든 영양소들이 그대로 보존된다. 보존된 원료들을 줄기, 뿌리, 껍질까지 통째로 갈아 체내 영양분 흡수율을 95% 이상까지 높였다.

두부를 단호박 또는 고구마, 감자 등과 함께 갈아 넣은 샐러드 타입의 제품도 있다. CJ제일제당이 선보인 ‘행복한콩 브런치 두부’는 특별한 조리 없이 단독으로 먹을 수 있는 샐러드 형태의 두부 제품이다. 영양가 높은 두부를 갈아 넣어 기존의 샐러드 제품보다 담백하고 식감이 부드러워 음주 후 쓰린 빈속에도 편안하게 먹을 수 있다. 제품 한 개(100g) 섭취 시 식물성 단백질이 4g 이상 들어있으며, 기호에 따라 단호박, 고구마, 감자 등 3가지 맛으로 즐길 수 있다.

이그니스 관계자는 “연말이면 연이은 술자리로 속쓰림과 피로를 호소하는 직장인이 많다”며 “간편식은 쉽고 편하게 먹을 수 있기 때문에 아침을 대신하는 경우가 많으며, 술자리가 많은 연말이 되면서 랩노쉬를 찾는 직장인과 회사 단위 대량주문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박효주 기자 hj0308@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구리시의회

세종특별자치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