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방송 · 연예

[단독] SBS ‘런닝맨’ 전격 폐지 결정...1월 첫째 주까지 방송

입력 2016-12-16 11:3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Img0404_20160321113536_2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사진제공=SBS)

 

 

지난 7년간 한국을 대표하는 K-예능으로 자리잡은 SBS 간판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이 전격 폐지된다. SBS는 지난 15일 마라톤 회의 끝에 ‘런닝맨’을 1월 첫째 주까지 방송하고 폐지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당초 SBS는 ‘런닝맨’의 기존 멤버였던 김종국, 송지효를 하차시키고 강호동을 영입해 2017년 1월 초 새로운 시즌2를 시작한다는 방침이었다. 그러나 최근 김종국, 송지효의 하차 과정이 매끄럽지 못해 여론이 들끓은데다 설상가상 시즌2에 합류 예정이었던 강호동마저 하루만에 출연을 번복해 논란을 빚었다.

지난 2010년 7월 11일 첫 방송된 ‘런닝맨’은 ‘이름표 떼기’라는 콘셉트의 게임을 통해 자리잡으면 중화권과 아시아 전역에서 인기가 높은 한류예능으로 성장했다. 출연진 전원은 한류스타로 발돋움했고 특히 배우 이광수는 ‘아시아 프린스’로 자리잡았다.



국내에서는 KBS 2 ‘해피선데이-1박2일’과 MBC ‘진짜 사나이’에 밀려 5~6%의 저조한 시청률을 기록했지만 ‘글로벌 콘텐츠’라는 인식 덕분에 광고도 거의 완판됐다.

하지만 중국이 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사드) 배치를 빌미로 강도 높은 한한령을 발동하면서 ‘런닝맨’도 직격탄을 맞았다. 출연진의 중국 팬미팅이 취소됐고 중국 내 방송여부도 미지수다.

결국 제작진은 유재석X강호동 카드로 새로운 시즌을 열려고 했지만 멤버 교체 과정이 매끄럽지 못하면서 모든 카드를 놓치게 되고 ‘런닝맨’까지 문을 닫고 말았다.

 

한편 SBS 측은 '브릿지경제'에 "폐지가 결정된 바 없고 후속 조치를 검토 중"이라는 입장을 전해왔다.

조은별 기자 mulgae@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청심플란트치과

영주시청

영암군청

LH세종

국민연금공단

코레일

상주시청

삼성증권

영광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