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금융 > 은행

[창간3주년] 체질 바꾸고 핀테크 키우고…"빅데이터·AI 잡아라"

[금융빅뱅 막 올랐다] 4차 산업혁명 바람, 금융사 대응 분주

입력 2017-09-15 06:00 | 신문게재 2017-09-15 1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7091407
 

국내 금융사들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기술 역량 강화를 위해 분주한 모양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성장성과 기술력을 보유한 스타트업 육성에 올인하고 있다. 


먼저 국내 금융사들이 가장 적극적으로 역량 강화에 힘을 쏟는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은 빅데이터 분석이다. 빅데이터 분석이란 디지털 환경에서 나오는 많은 양의 정보를 표본 삼아 이를 분석하는 것을 말한다. 금융사는 이를 활용해 고객에 맞춤형 서비스와 상품을 제공하고 추천할 수 있다.

국내 대다수의 금융사들은 국내에서 오랜 기간 영업을 영위하며 방대한 데이터를 쌓아왔기 때문에, 이를 분석해 업무에 적용하면 생산성, 수익성 그리고 경쟁력을 한꺼번에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금융사들은 빅데이터 관련 조직을 확대하거나 신설하는 등 조직개편을 통해 역량강화의 신호탄을 쏘고 있다.

빅데이터 뿐만 아니라 금융사들은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을 적극 활용하기 위한 방안 마련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금융사들이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업무에 적용하기 위해 내부적으로 관련 기술 역량 강화를 위한 조직개편 등을 진행했다면, 외부적으로는 성장성과 기술력을 보유한 스타트업과의 협업 및 육성에 힘을 쏟고 있다.

 

2017033001010018295
주요 시중은행을 포함한 금융사들이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접목하기 위한 역량강화와 동시에 성장성과 기술력을 보유한 스타트업 육성에도 힘을 보태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신한은행, KB국민은행,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사옥. (사진=각 사 제공)

 

일례로 주요 금융사들은 핀테크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일종의 ‘사관학교’를 연이어 설립하고 핀테크 스타트업 모시기 경쟁을 펼치고 있다. KB국민은행의 ‘KB핀테크허브센터’, 신한은행의 ‘신한퓨처스랩’, KEB하나은행의 ‘1Q랩’, 우리은행의 ‘위비핀테크랩’, 농협은행의 ‘NH핀테크혁신센터’ 등이 대표적이다.

시중은행 한 관계자는 “스타트업들이 내놓은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는 종전 은행의 사고방식으로는 기획하기 힘든 것들이 많다”며 “스타트업을 육성해 이러한 기술들을 선점할 수 있다면 이는 곳 금융사의 발전으로 이어져 적극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권에서는 금융업이 변화하는 속도가 빠른 만큼 4차 산업혁명을 접목하기 위한 노력이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특히 향후 금융사들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는 전문인력을 양성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해 이경섭 농협은행장은 “금융분야는 IT 등 다른 산업과 융합이 용이하고 혁신의 속도가 빠른 만큼 선제적으로 전문인력을 양성하여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경남 기자 abc@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세종시청

구리시의회

세종특별자치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