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부동산 > 부동산 뉴스

‘100만 가구’ 공급 주거복지 로드맵, 전문가들 “장기적 집값 안정 효과”

입력 2017-11-29 15:23 | 신문게재 2017-11-30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정부가 29일 100만 가구 공급을 골자로 발표한 주거복지 로드맵에 대해 전문가들은 “당장 집값 변동에는 영향을 미치기 보다는 장기적으로 안정 효과를 나타낼 것”으로 내다봤다. 공급물량이 집중된 수도권 일부 지역은 시장 침체에 대한 우려도 제기됐다.

박원갑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향후 값싼 공공주택 분양이 대거 쏟아지기 때문에 굳이 서둘러 집을 사지 않고 대기 수요가 증가해 집값 안정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도 “상승장에서 집값을 안정시키는 유일한 방법은 공급물량을 지속적으로 늘리는 것”이라며 “장기적으로 수도권 주택 매매가격을 안정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신혼희망타운의 경우 수요자들이 선호하는 지역이 포함되는 등 입지는 원만하다”면서도 “2021년 첫 입주가 시작되는 데다 서울 도심과 강남의 수요를 흡수하기에는 수요 차이가 분명히 있기 때문에 당장 서울 집값이나 거래량에 영향을 주기보다는 중장기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내년부터 입주가 크게 증가하는 수도권 일부 지역은 공공물량까지 쏟아질 경우 시장이 크게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박 위원은 “공급 집중 지역이 서울보다 경기와 인천 등 수도권 지역이 될 수 있어 수도권에서 물량과다에 따른 시장 둔화에 주목필요가 있다”며 “단기적으로는 물량압박에 따른 시장 수요 위축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전문가들은 시장의 큰 관심을 끌었던 임대사업자 혜택 방안과 세입자 보호 정책 등에 관한 발표가 재차 연기된 점에 대해서는 아쉬움의 목소리도 나타냈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팀장은 “다주택자들이 보유 주택을 어떻게 처분할지 여부가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큰데 다주택자들이 의사결정을 내리기 어렵고 내년 4월까지 시간이 촉박한 만큼 매도도 쉽지 않다”고 말했다.

채훈식 기자 chae@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세종시청

남양주시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