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전국 > 충청

천안의 공원과 거리가 미술관으로 변모

‘오늘 미술관 프로젝트’, 4개 대학 학생 자원봉사자로 참여

입력 2018-03-26 13:2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오늘미술관'천안색깔무지개'2 (2)
천안시의 ‘오늘 미술관 프로젝트’에 자원봉사자로 참여한 학생들이 난간에 천연 무지개색깔을 수놓고 있다.
시민들이 여가 활동과 휴식 공간으로 이용되는 충남 천안 남산공원의 계단난간과 벤치가 알록달록 무지개색으로 입혀져 시민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천안시는 4월 말까지 남산공원, 상명대삼거리, 신부 제3교 등 10개 장소에서 공공미술 프로젝트 ‘오늘미술관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오늘미술관 프로젝트’는 2027년까지 매년 연속 시행되는 공공미술전시 사업으로 천안 어디든 ‘오늘’가면 그곳이 바로 ‘미술관’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시민들이 직접 작가로 참여해 거리 곳곳에서 펼쳐지는 다양한 공공미술전시를 함께 선보이고 일상에서 누구나 ‘어디든 오늘’ 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지난 20일 완성된 제1회 전시는 ‘천안색깔 무지개’이라는 작품명으로 남산공원 가로수와 펜스, 볼라드, 벤치 등에 색색의 천을 감아 색다른 공간을 연출했다.

지역 4개 대학의 학생 210명으로 구성된 자원봉사자들은 시민 작가로 참여해 천안 곳곳에 무지개를 띄워 ‘거리를 환하게’, ‘마을을 환하게’, ‘지나가는 시민의 표정을 환하게’하겠다는 희망을 담은 작품을 만들었다.

전시방법은 가로수, 가로등, 벤치 등 공공시설물에 천을 감아 연출하는 패브릭 그래피티(Fabric Graffiti: 천을 활용한 그림)로 남산공원에 이어 상명대삼거리, 나사렛대학교 앞, 백석대학교 앞 등에 설치돼 4월 말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시는 이번 전시 기획을 통해 공공미술에 시민참여를 확대하고 하나의 생활예술문화로 정착시켜 문화적 정서 함양 기회 제공과 공동체 활성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늘 우리가 생활하고 머무는 도시가 천안색깔 무지개 전시를 통해 일상의 활력과 문화적 정서가 공유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모든 시민이 작가로 적극 참여해 천안시만의 예술문화 활동에 함께 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천안=김창영 기자 cy1220@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협력사 배너광고

  • 평택시청
  • 안양시청
  • 세종특별자치시의회
  • 대전광역시청
  • 한국원자력환경공단
  • 화성시의회
  • 신세계 이마트
  • LG전자
  • 광주광역시청
  • 경기주택도시공사
  • 용인시청
  • 삼성전자
  • 김해시청
  • 합천군청
  • 밀양시청
  • 인천대학교
  • 현대강관
  • 화성시청
  • 엑스코
  • 포천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