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방송 · 연예

‘라이프’ 이규형, 1인2역 비화부터 종영소감까지 “잊지 못할 작품”

입력 2018-09-11 14:3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출처 -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AM스튜디오 (이규형)
(사진=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AM스튜디오)


배우 이규형이 ‘라이프’에 대한 애정 가득한 종영소감과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이규형은 11일 소속사 엘엔컴퍼니를 통해 “좋은 선배님, 후배님들 그리고 홍종찬 감독님, 이수연 작가님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며 오늘 막을 내리는 ‘라이프’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극 중 다리가 불편한 선우를 표현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이규형은 “촬영 한 달 전부터 집에서 휠체어 타는 연습을 했고, 영상도 많이 참고했다”며 “몸이 불편하신 분들의 다큐멘터리 영상을 보며 조금이나마 이해하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양면성을 지닌 ‘예선우’ 캐릭터를 살리기 위해 가장 중점에 둔 부분은 “같은 듯 다르게 보이게끔 하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이규형은 “처음 대본을 받고 전혀 다른 두 개의 캐릭터를 만들어볼까 생각하기도 했지만, 작가님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나눈 뒤 겉모습은 똑같지만 미묘하게 다른 톤을 가진 지금과 같은 캐릭터가 나오게 됐다”고 부연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로는 극 중 선우가 ‘나는 이 삶이 그렇게 기쁘거나 좋지가 않아. 끝나면 끝나는 대로 그렇게 하고 싶어’라고 말하는 장면을 꼽으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이규형은 “예진우와 환상 선우의 관계가 어떻게 끝맺을지 지켜봐 달라”면서 “그동안 ‘라이프’를 시청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며 인사를 전했다.

한편, ‘라이프’는 지키려는 자와 바꾸려는 자의 신념이 병원 안 여러 군상 속에서 충돌하는 의학 드라마로 오늘(11일) 오후 11시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김지은 기자 sooy09@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사천시청

장흥군청

순천농협

거창군청

천안시청

국민연금공단

합천군청

세종특별자치시청

한국철도공사

산청군청

광주광역시청

신천지예수교회

청심플란트치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