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방송 · 연예

‘하나뿐인 내편’ 윤진이, 차화연 이혼 결심에 '화들짝'..유이에 “당신이 이혼해라”

입력 2019-01-18 10:5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인스타그램
  • 밴드
  • 프린트
1

‘하나뿐인 내편’의 유이가 이장우와 이혼을 선언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KBS2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71,72회 예고편에는 김도란(유이 분)이 남편 왕대륙(이장우 분)과 이혼을 결심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앞서, 강수일(최수종 분)이 도란의 친아버지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은영의 분노는 극에 달했다.

이들이 아들 대륙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했다고 오해한 은영은 진국과 이혼하는 한이 있더라도 이번만큼은 절대 물러설 수 없다며 강한 의지를 피력한 상황.

장다야(윤진이 분)는 은영의 말에 전전긍긍했고 급기야 도란에게 전화를 걸어 “이혼하려면 형님이 이혼해라”고 다그쳤다.

이에, 도란은 더 이상 상황이 악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 은영 앞에 무릎을 꿇고 “제가 대륙씨와 헤어지겠습니다”며 이혼을 선언해 이를 둘러싼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와 함께, 아들 장고래(박성훈 분)를 성소수자로 오해하고 있던 나홍실(이혜숙 분)이 고래와 며느리 김미란(나혜미 분) 사이의 ‘알콩달콩’ 애정행각 사실을 전해 듣고 새로운 갈등의 시작을 짐작케 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하나뿐인 내편’은 매주 토, 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김용준 기자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인스타그램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