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전국 > 서울·수도권

도심 오염하천을 자연형 생태하천으로…물길 복원 활성화 방안

인천시 5대강 유역 물운동 단체들 한자리에 모여…시민사회역할 모색

입력 2019-10-03 11:13 | 신문게재 2019-10-04 1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수문통 옛 사진
지난 2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물포럼 행사에 전시된 수문통 옛 사진.(사진제공=인천시)

 

도심 오염하천을 자연형 생태하천으로 복원하는 방안을 찾기 위해 민·관이 한자리에 모여‘인천 물길 복원 활성화 방한’을 논의했다.

민·관 협력 기구인‘인천 하천 살리기 추진단’은 전날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와 5대강 유역에서 활동하는 환경단체 등 500여명이 참석해 인천시 물길 복원 활성화 방안 찾기라는 주제로 ‘2019 인천 물포럼을 열었다고 3일 밝혔다.

인천 물포럼은 인천시에서 물길 복원을 계획하고 있는 굴포천 생태하천복원 기본 및 실시설계와 승기천 상류, 수문통 물길 복원 타당성조사에 대한 용역사의 발표로 진행됐다.



최혜자 인천 물과 미래 대표는 주제발표를 통해 “인천은 급격한 도시화를 겪으면서 지표면 대부분이 건물과 포장도로로 덮이고 물길은 사라졌다”며 “물길 복원을 최우선으로 하는 도시재생 로드맵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인천지역 기후는 최근 40년 동안 1970년대 11.4℃에서 2010년대 12.4℃로 연평균 기온 1.0℃ 상승하고 연평균 강수량은 16.5%가량 증가해 기온 상승으로 폭염 발생빈도 급격히 높아져 여름철 열섬 현상이 매우 심해졌다.”고 덧 붙였다.

수문통에서 태어나고 자란 유동현 인천시립박물관장은 “과거에 수문통은 ‘똥바다’로 불렸는데 정작 인근 주민들은 빈곤 속에서도 낭만을 꿈꾸며 그곳을 ‘세느강(프랑스 센강)’이라고 불렀다”며 “이곳의 역사와 주변 문화를 연계하며 물길 복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허종식 인천시 정무부시장은 “단순한 토목사업 차원이 아니라 휴식·문화 공간을 제공하고 시민 삶의 질을 높이는 방향으로 물길 복원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며 “아울러 수질 개선으로 생태하천을 조성해 친환경 도시 인천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인천시는 승기천·수문통·굴포천을 생태하천으로 복원해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 넣고 지역 명소로 만드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승기천 복원 사업은 2025년 완공을 목표로 미추홀구 주안동 용일사거리∼승기사거리 2km 구간에서 진행된다.

왕복 8차선 도로 일부를 헐고 물길을 내 승기천을 복원하면 서울 청계천처럼 도심에서 시민에게 휴식 쉼터를 제공하고 생태계 회복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인천시는 기대하고 있다.

또 나룻배가 드나들었던 수문통 물길을 복원하기 위해 동구 송현파출소 인근 220m 구간의 아스팔트를 걷어내는 사업도 추진된다.

사업비는 220억원, 완공 목표는 2025년이다.

굴포천 일대에서는 486억원을 들여 2022년까지 1.2km 구간 콘크리트를 걷어내고 생태하천을 복원하는 사업이 진행된다

한편 이날 행사는 물관련 전문 세션과 함께‘수문통 옛날 사진전’을 열어 참가한 인천시민에게 어린시절 수문통과 배다리에 대한 향수와 추억을 느끼게 했다.

인천=이춘만 기자 lcm9504@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폴리텍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