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생활경제 > 유통

GS리테일, 한국에너지공단과 MOU 체결…에너지절감 문화 구축 나서

입력 2020-01-17 09:5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GS리테일 CI
GS리테일이 한국에너지공단과 손잡고 에너지절감 문화 구축에 나선다.

GS리테일은 17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GS타워 본사에서 한국에너지공단과 ‘에너지절약 실천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MOU에는 조윤성 GS리테일 사장과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을 비롯한 각 기관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MOU를 통해 GS리테일은 전국 1만4000개의 GS25, GS THE FRESH, 랄라블라의 오프라인 점포 플랫폼과 온라인 채널을 활용해 ‘에너지절약 착한가게캠페인’에 전사적으로 동참한다. 이어 문 닫고 냉난방 영업 활동을 적극 실천하며 에너지절약 문화를 조성할 예정이다.



한국에너지공단은 GS리테일의 직영·가맹점을 대상으로 에너지진단을 실시하고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는 실질적인 절감노하우를 제공하며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GS리테일은 한국에너지공단과의 상호 협력관계 구축을 통해 연간 에너지 사용량 5%, 에너지 비용 약 80억원을 추가 절감하는 목표를 수립했다. 이를 통해 점포의 운영 효율성을 높임은 물론 소비자에게 보다 최적의 쇼핑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시너지를 발휘하며 녹색성장을 실천하는 친환경 유통기업으로서 확고히 자리매김한다는 방침이다. 실제로 GS25는 2015년 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한 ‘원격 점포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현재 GS25 약 8500점에서 운영함으로써 에너지 절감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원격 점포관리시스템은 에너지 절감뿐만 아니라 본부의 메인서버를 통해 전국 점포의 냉장냉동설비의 온도 및 냉난방기기, 간판 점등, 실내조명 조절, 전력 사용 관리 등의 원격제어가 가능하도록 IoT 기술을 바탕으로 구축됐다.

GS리테일과 한국에너지공단은 양 기관의 차별화 강점을 살려 다각적으로 공동 협력하며 에너지절약을 실천하고 동반성장을 도모할 방침이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사회적으로 큰 문제인 에너지절감에 보탬이 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을 기울이던 중 한국에너지공단과 손을 맞잡고 뜻 깊은 활동을 펼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향후에도 GS리테일은 국내 유통 선도기업으로서 민관협력을 비롯한 다양한 활동들로 에너지 효율화를 추구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호 기자 peter@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청심플란트치과

영주시청

영암군청

LH세종

국민연금공단

코레일

상주시청

삼성증권

영광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