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eisure(여가) > 음악

[B사이드] 3대 ‘팬텀싱어’ 라포엠, 유채훈·최성훈·정민성·박기훈 “초심 잃지 말고 지금처럼만!”

입력 2020-07-25 17: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LaPoem007_1
JTBC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 결성 프로젝트 ‘팬텀싱어’ 세 번째 시즌 우승팀 라포엠. 왼쪽부터 테너 유채훈, 카운터테너 최성훈, 바리톤 정민성, 테너 박기훈(사진=이철준 기자)

 

“이렇게 재밌는 건 처음이었어요. 카메라 많은 것도 재밌고 그들이 저희 일거수일투족을 따르는 것도 재밌었죠. 더 많이 찍었으면 좋겠고 경연은 끝났지만 저희 넷이 하는 모든 걸 찍었으면 좋겠고 그래요.”

JTBC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 결성 프로젝트 ‘팬텀싱어’ 세 번째 시즌에서 우승한 라포엠(유채훈·최성훈·정민성·박기훈)의 리더이자 하이 테너 유채훈은 ‘팬텀싱어’에서 처음 해본 것에 대해 “팬텀싱어 그 자체”라고 답했다. 이어 막내이자 메인 멜로디를 책임지는 테너 박기훈은 “아이돌”이라고 외쳤다.

“처음 일대일 미션에서 ‘아이돌’이 나왔을 때는 꿈인 줄 알았어요. ‘팬텀싱어’ 시즌 1, 2 때 있던 장르도 아니었어서…. 그래도 그 미션을 무사히 잘 끝내면서 자신감이 생겼어요. 뭐든 해낼 수 있다는.”



최성훈은 “마이크를 들고 노래하는 것”을 ‘팬텀싱어’에서의 ‘첫경험’으로 꼽았다. 그는 “처음엔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다”며 “매 라운드 경연과 연습과정에서 마이크 사용에 따라 내 목소리가 어떻게 달라지는지, 같이 하는 친구들 목소리는 또 어떻게 들리는지를 배웠어요.” 

 

LaPoem_Yoo02
JTBC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 결성 프로젝트 ‘팬텀싱어’ 세 번째 시즌 우승팀 라포엠의 테너 유채훈(사진=이철준 기자)
최성훈에 이어 정민성은 “사람이 이렇게 밤을 잘 샐 수 있구나를 처음 경험했다”며 “극도의 긴장감과 피로가 쌓여 저랑 (최)성훈이 형은 ‘상상코로나’에 걸리기도 했었다”고 털어놓았다.

이번 ‘팬텀싱어’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 이하 코로나19)의 급속 확산으로 첫 방송(3월 27일)이 2주 가량(4월 10일) 미뤄지기도 했다. 경연에 대한 압박감과 더불어 마스크를 쓰고 체온을 재고 개인적인 외출도 자제하는가 하면 몇명 이상 한방에 머물지 않도록 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에 주의를 기울이느라 이중고를 겪어야만 했다.


◇멘토들의 ‘힘’이 되는 말들

“트리오 미션에서 ‘엔젤’(Angel)을 불렀을 때 김이나 프로듀서께서 ‘유채훈씨는 영화 ’밀양‘에 나오는 송강호 같은 느낌이 들었다’는 말씀해주셔서 엄청 울었어요. 같이 했던 멤버들(박기훈·구본수)도 울었죠.”

유채훈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꼽은 멘토 김이나의 평을 끌어낸 ‘엔젤’은 사라 맥라클란(Sarah Mclachlan)의 노래로 영화 ‘시티 오브 엔젤’의 OST이기도 하다.

“너무 과분한 평을 해주시니까…(배우 송강호는) 제가 차마 쳐다볼 수도 없는 사람이잖아요. 그런 분에 비유를 해주셨죠. 육성으로 그런 평가를 해주는 누군가가 간절했던 시간을 보내고 있을 때였어요. 그런 평가를 직접 해주시니까 너무 감동적이어서 막 울었어요.”

정민성은 “손혜수 멘토님이 결승 때 ‘항상 크로스오버를 하는 줄 알았는데 항상 성악을 했다’고 해주셨다”며 “항상 성악을 했지만 그냥 크로스오버 같았으니 그대로 하면 된다는 말씀이셨다”고 털어놓았다.

LaPoem_Jung02
JTBC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 결성 프로젝트 ‘팬텀싱어’ 세 번째 시즌 우승팀 라포엠의 바리톤 정민성(사진=이철준 기자)

 

최성훈이 가장 가슴에 새겨두고 있는 평은 결승 직전 첫 자율조합 사중창 때 감동훈·황건하·소코와 선보인 ‘봄날에 물드는 것’에 대한 김문정 멘토의 “보석처럼 빛나는 귀한 존재”다.

“세명의 바리톤과 카운터테너(Counter Tenor, 팔세토로 높은 음역대를 소화하는 남성 성악가)의 조합이었어요. ‘사중창에서 성부는 정말 문제가 안되네요’라며 ‘보석처럼 빛나는 귀한 존재’라는 말을 해주실 때 많은 생각이 오가면서 눈물을 쏟았죠.”

박기훈은 “첫 오디션 때 지용 프로듀서님이 ‘말할 때나 행동할 때 쑥스러워하는 부분이 있는데 나도 그렇다’면서 ‘음악이 있어서 삶의 의미를 찾은 것처럼 노래를 불러줘서 고맙다’고 하신 말씀이 너무 와닿았다”며 “못잊을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우리 음악인생에서 지금은…이제 시작

LaPoem_Choi02
JTBC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 결성 프로젝트 ‘팬텀싱어’ 세 번째 시즌 우승팀 라포엠의 카운터테너 최성훈(사진=이철준 기자)
“아직 제대로 사람들의 뇌리에 남는 뮤지션이 되진 않았어요. 아직 병아리죠. 클래식 분야에 열심히 하고 있지만 보이지 않는 숨은 인재들이 엄청 많아요.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더 잘해야 하죠.”

이렇게 강조하는 유채훈에 최성훈은 “이 다음엔 또 뭐가 있을까 걱정과 설렘이 공존한다”고 말을 보탰다.

“인생은 한치 앞을 모르죠. 어려서부터 음악을 했고 음악가로 살아오면서 목표가 이뤄지면 끝이 날 것처럼 느꼈어요. 대학을 가면, 유학을 가면, 콩쿠르 우승을 하면 끝이라는 생각이 들었죠.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게 인생이에요. 제가 계획한대로 되지 않는 것도 인생이죠. 계획한대로 되지 않았을 때 또 얻을 수 있는 새로움, 거기서 오는 희열, 다양한 순간들이 있거든요.”

이어 최성훈은 “클래식 음악만 하다가 예상치 못한 ‘팬텀싱어’에 참가하고 한국에 와있고 EDM을 하고…한순간도 예측하지 못했던 순간들의 연속”이라고 덧붙였다.

“20대와 30대 초반의 최성훈이 가고 라포엠으로서 최성훈의 삶이 시작됐잖아요. 너무 기대돼요. 감히 예측도 안되고 너무 기대되는 단계죠.”

정민성은 “이제는 하고 싶은 음악을 할 수 있겠다는 느낌이 든다”며 “클래식을 기반으로 하고 싶은 노래가 많았는데 저희팀으로 활동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을 보탰다. 박기훈은 현재를 “새로운 출발”이라고 표현했다.

LaPoem_Park02
JTBC 크로스오버 남성 4중창 결성 프로젝트 ‘팬텀싱어’ 세 번째 시즌 우승팀 라포엠의 테너 박기훈(사진=이철준 기자)

“클래식이라는 뿌리는 잃지 않아야 하지만 저희가 지금까지 해왔던 음악이랑 크로스오버는 엄연히 달라요. 새로운 도전이죠. 혼자였으면 못했을 거예요. 시도해볼 엄두조차 못냈겠죠. 형들이랑 같이 하니까 이제는 뭐든 해낼 수 있을 것 같아요.”



◇서로에게 하고 싶은 말들 “초심을 잃지 말고 지금처럼!”

“초심을 잃지 말고, 우승했다고 끝난 것도 아니고, 누가 우승해도 이상하지 않았으니 거만하지 말고 하던대로, 계획한대로 하자고 말하고 싶어요. 치열하게 살아가면 좋겠어요.”

유채훈은 “세 동생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자 “초심”을 강조했다. 최성훈은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서로 음악가로 살면서 스쳤던 인연이기도 하고 안면이 있던 사이기도 하지만 ‘팬텀싱어’에 참가신청을 하는 순간에는 각각 다른 곳에 있었잖아요. 각각 다른 곳에 있으면서 도전을 위해 참가신청서를 적어냈다는 사실조차도 감사해요. 그게 결국 지금 이 순간을 만들어준 거니까요. 우리 멤머들에, 그 모든 순간들에 감사해요.”

박기훈은 “딱 지금처럼 이면 좋겠다. 초심을 지키면서 우리가 생각하고 있는 뿌리를 잘 지탱해야 많은 걸 피울 수 있을 것”이라며 “항상 겸손하게 지금처럼만 잘 해내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세 멤버의 말에 정민성은 “굉장한 목표”를 보탰다.

“이렇게 넷이 만나서 너무 좋고 성격도 잘 맞아서 행복하고 평생가고 싶어요. 하고 싶은 음악도, 일도 다 했으면 좋겠어요. 저희한테는 굉장한 목표가 있습니다. ‘보헤미안 랩소디’를 보고 ‘팬텀싱어’에 임하기 시작했는데 극 중에 나오는 ‘라이브 에이드’처럼 엄청난 인파가 모이는, 뜻도 좋은 그런 무대에 한번 서보는 게 꿈입니다.

허미선 기자 hurlkie@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순천시청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지역본부

라포르테 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