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생활경제 > 프렌차이즈 창업

배달의민족, 코로나19 극복에150억 추가 지원

입력 2020-08-28 09:5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lip20200827093115
(사진=우아한형제들)


‘배달의민족’(배민)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외식업 사장님 및 라이더에게 150억원을 추가 지원한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확대로 고객 감소와 매출 하락 위기에 놓인 영세상인과 신규 진출 자영업자를 돕기 위해 광고비·수수료 환불, 포장 배달 물품 지원, 라이더 추가 지원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책은 광고비·수수료 50% 환불, ’배민오더’ 결제수수료 지원, 신규사업자 물품 지원, 라이더 지원 등 4가지로 구성됐다.

우선 광고비·수수료 환불은 업소의 연간 총매출이 3억원 이하인 영세사업자를 대상으로 한다. 배민은 이에 해당하는 입점 업소에 8월 울트라콜 광고료, 오픈리스트 수수료, 배민라이더스 수수료 등을 모두 50% 지원하기로 했다. 업소당 최대 환급 금액은 15만원이다. 이에 해당하는 업소는 약 11만 곳으로 예상 지원 금액은 110억원이다.

음식 포장 및 배달을 권장한 방역당국의 지침에 맞춰 ‘배민오더’ 등록 업주를 위한 지원책도 마련했다. ‘배민오더’는 배민이 지난해 11월 선보인 비대면 주문결제 서비스로 앱 상에서 메뉴를 미리 주문, 결제한 뒤 찾으러 갈 수 있는 기능이다. 주문, 결제 시 대면 접촉 과정이 없어,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된 상황에서 유용한 서비스로 각광받고 있다. ‘배민오더’는 시범 운영 기간인 올해말까지 주문 중개 수수료 없이 운영 중이다.

이번 지원책은 ‘배민오더’를 통해 고객이 주문, 결제했을 때 식당들이 카드사나 전자지급결제대행(PG)사에 지불하는 외부결제수수료(3%)도 우아한형제들이 대납하는 형태다. 우아한형제들은 연말까지 ‘배민오더’를 통해 발생하는 외부결제수수료를 각 식당에 비즈포인트로 모두 돌려주는 형태로 대납한다(약 27억원 예상). 식당들은 비즈포인트를 활용해 광고비를 지불하거나 자영업자 대상 전문 식자재 쇼핑몰 ‘배민상회’에서 필요한 물품을 구입하는데 쓸 수 있다.

우아한형제들 김범준 대표는 “국가 차원의 감염병 확산 방지 노력에 기업도 동참하고, 손님 감소를 걱정하는 식당업주님들, 폭염 속 고생하시는 라이더분들 모두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지원책을 마련했다”며 “배민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다소 덜 불편해지고, 식당 업주님들은 매출 하락 걱정을 조금이라도 덜 하실 수 있도록 서비스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승권 기자 peace@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남양주시의회

협력사 배너광고

  • 평택시청
  • 대전광역시청
  • 한국원자력환경공단
  • LG전자
  • 경기주택도시공사
  • 용인시청
  • 삼성전자
  • 김해시청
  • 합천군청
  • 밀양시청
  • 인천대학교
  • 현대강관
  • 화성시청
  • 엑스코
  • 포천시청
  • 순천시의회
  • 진주시청
  • 영광군청
  • 롯데건설
  • DGB대구은행
  • 별내자이 더 스타
  • 창원시청_마산국화
  • 광주은행
  • 승시
  • 아산시보건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