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방송 · 연예

'12월 결혼설' 김구라 “결혼식 대신 가족식사···이해해준 여자친구 고마워”

입력 2020-10-16 10:5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김구라
사진=유튜브
방송인 김구라가 12월 결혼설에 대해 입장을 말했다.

지난 15일 김구라는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 출연해 ‘12월 결혼설이 진짜냐’는 질문을 받고 “‘라디오스타’(MBC)에서도 얘기했고, 유튜브에서도 얘기했지만 계속 물어보신다. 결혼식은 안 하기로 했다. 가족끼리 식사만 하기로 했고 이미 지나간 일이다. 그 친구가 이해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앞서 김구라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구라철’에서 일반인 여자친구와 동거 중이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두 사람은 결혼을 전제로 진지한 만남을 이어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DJ 윤정수는 “유튜브 ‘구라철’이 잘 되지 않냐”는 질문에 김구라는 “구독자가 16만4000명 정도 된다. 제일 잘 나온 영상은 조회 수가 193만뷰 정도 나왔다”면서도 “사실 쉽지 않다. 유튜브 하는 연예인이 너무 많다. 그래도 내가 이걸 하면서 즐겁기 때문에 괜찮다”고 답했다.

한 청취자가 “염경환 지상렬과 셋이 모여 방송하면 좋겠다”는 사연을 보내자, 김구라는 “셋이 여전히 친하다. 그렇지만 셋 다 50살이 넘었고, 서로 마음에 안 드는 구석이 있고, 관심사가 다른 부분도 있다. 일부러 안 보는 건 아니니깐 오해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구라를 긴장하게 한 연예인도 있었나’라는 질문에는 “카메라 돌 때 떨지 않는 스타일이다. 사람 때문에 떨린 적은 없지만, ‘썰전’ 할 때는 상황이 주는 압박감 때문에 중압감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협력사 배너광고

  • 평택시청
  • 안양시청
  • 세종특별자치시의회
  • 대전광역시청
  • 한국원자력환경공단
  • 화성시의회
  • 신세계 이마트
  • LG전자
  • 광주광역시청
  • 경기주택도시공사
  • 용인시청
  • 삼성전자
  • 김해시청
  • 합천군청
  • 밀양시청
  • 인천대학교
  • 현대강관
  • 화성시청
  • 엑스코
  • 포천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