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금융 > 은행

은행권, 코로나19 고용위기 극복…근로복지진흥기금 200억원 기부

입력 2020-10-16 16:1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lip20201016161528
은행연합회은 16일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은행권을 대표하여 근로복지공단(이사장 강순희)에 근로복지진흥기금 200억원을 전달했다. 사진은 김태영 은행연합회 회장(오른쪽)과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왼쪽)이 기부금 전달식을 개최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은행연합회)
은행연합회는 16일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은행권을 대표하여 근로복지공단에 근로복지진흥기금 200억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부는 2018년부터 3년간 추진한 5000억원 규모의 ‘은행 공동 사회공헌사업’ 일환으로,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상황임을 감안해 특별 추진하게 됐다.

근로복지진흥기금은 ‘근로복지기본법’에 따라 근로복지사업에 필요한 재원을 확보하기 위해 설치·조성된 기금으로, 전달된 기부금은 실업자, 특수형태근로종사자, 자영업자 등을 위한 실업대책과 고용안정 및 생계안정 대책을 위한 재원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근로복지공단은 이날 전달식에서 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도 은행권이 한마음으로 이번 기부에 동참한 것에 대해 감사 표시로 감사패를 은행연합회에 전달했다.

은행연합회 김태영 회장은 “이번 기부가 코로나19로 큰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의 고용 안정 및 생계 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은행권에 요구되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근로복지공단 강순희 이사장은 “소중한 기부금은 고용보험의 사각지대에 있는 실업자, 특수형태근로종사자, 자영업자 등을 위한 실업대책 사업에 활용될 것이며 이는 고용위기를 극복하는 원동력과 희망이 될 것”이라며 “일하는 사람의 행복을 이어주는 노동복지의 허브가 되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정윤 기자 jyoon@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협력사 배너광고

  • 평택시청
  • 신동아건설
  • 진주시청
  • 성남산업진흥원
  • 안양시청
  • 세종특별자치시의회
  • 대전광역시청
  • 한국원자력환경공단
  • 화성시의회
  • 신세계 이마트
  • LG전자
  • 광주광역시청
  • 경기주택도시공사
  • 용인시청
  • 남부지방산림청
  • 삼성전자
  • 김해시청
  • 합천군청
  • 밀양시청
  • 인천대학교
  • 현대강관
  • 화성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