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국제 > 국제경제

코로나19 여파 속 세계 최대 영화시장으로 발돋움한 중국

입력 2020-10-17 14:0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lip20201017135553
중국 애국주의 영화 ‘빠바이’ (바이두 캡처=연합)

 

세계 최대 영화 시장이었던 미국에서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대규모로 확산하면서 시장이 위축된 가운데 중국이 코로나19 조기 극복에 힘입어 세계 최대 영화시장으로 떠올랐다.

17일 인민망(人民網) 등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14일까지 중국 내 영화 흥행수입은 총 19억3000만 달러(한화 2조2117억원)로 같은 기간 북미지역의 19억2500만 달러(2조2060억원)를 넘어섰다.

중국의 영화시장 규모가 미국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 내 코로나19가 잠잠해지면서 지난 7월 20일부터 중국 전역에서 영화관이 일제히 재개관하고 애국주의 영화 등이 흥행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중국 내 극장 재개관과 함께 상영된 항일 전쟁영화 ‘빠바이’(八佰)는 폭발적 인기를 끌면서 50억 위안(8557억원)의 흥행수입을 올렸다.

중국 최대 황금연휴 국경절 기간에 개봉한 ‘나와 나의 고향’은 보름 만에 22억6000만 위안(3867억원)을, 중국 만화영화 ‘강자아’도 14억8000만 위안(2533억원)을 쓸어 담었다. 올해 중국 영화 흥행 수입 중 자국영화가 차지한 비율은 84%에 이른다.  

 

김수환 기자 ksh@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협력사 배너광고

  • 평택시청
  • 대전광역시청
  • 한국원자력환경공단
  • 신세계 이마트
  • LG전자
  • 광주광역시청
  • 경기주택도시공사
  • 용인시청
  • 삼성전자
  • 김해시청
  • 합천군청
  • 밀양시청
  • 인천대학교
  • 현대강관
  • 화성시청
  • 엑스코
  • 포천시청
  • 경기관광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