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렘데시비르 효능 논란 더 검토 필요…당장은 치료지침 변경 없어”

입력 2020-10-17 16:0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201017017524_PYH2020070103100001300_P2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연합)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렘데시비르에 대해 세계보건기구(WHO)가 실제로는 약물의 효과가 거의 없다는 임상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에 방역 당국은 “해당 논란을 더 검토할 필요가 있다”면서 “당장은 국내 치료 지침을 바꿀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17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권준욱 부본부장은 정례브리핑에서 WHO의 렘데시비르 관련 연구보고서와 관련해 “최종 연구 결과에 대한 전문가적인 리뷰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렘데시비르와 관련해서는 임상시험 등을 통해 재원 기간을 통계학적으로 의미 있게 줄인다는 것과 치명률에서는 통계학적으로 의의가 있지는 않지만 치명률을 감소시킨다는 내용이 이미 보고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WHO 연구 결과에 대해 “전문가들의 충분한 검토가 추가로 이루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아직 국내 치료지침 등을 변경하거나 개선하거나 할 여지 또는 필요는 현 단계에서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중앙임상위원회 전문가 논의를 언급하며 “상당히 많은 지역에서, 많은 국가가 참여한 가운데 연구가 진행됐기에 연구 설계대로 정교하게 진행됐는지 등을 검토 과정에서 충분히 봐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기준 국내 63개 병원에 입원한 코로나19 환자 618명에게 렘데시비르가 투여된 상황이다.

앞서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WHO는 입원 환자 1만1266명을 상대로 진행하는 ‘연대 실험’에서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환자의 입원 기간을 줄이거나 사망률을 낮추지 못했다고 발표했다.

실험은 코로나19 치료제 후보군의 효능과 안전성을 검증하기 위한 다국적 임상시험으로 렘데시비르 외에 말라리아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에이즈 치료제인 ‘로피나비르/리토나비르’, 항바이러스제 ‘인터페론’ 등을 대상으로 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코로나19 입원 환자의 생존에 크게 영향을 주는 치료제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원배 기자 lwb21@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협력사 배너광고

  • 평택시청
  • 신동아건설
  • 진주시청
  • 성남산업진흥원
  • 안양시청
  • 세종특별자치시의회
  • 대전광역시청
  • 한국원자력환경공단
  • 화성시의회
  • 신세계 이마트
  • LG전자
  • 광주광역시청
  • 경기주택도시공사
  • 용인시청
  • 남부지방산림청
  • 삼성전자
  • 김해시청
  • 합천군청
  • 밀양시청
  • 인천대학교
  • 현대강관
  • 화성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