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스포츠 > 야구

최지만, 한국인 타자 최초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 출전

입력 2020-10-18 15:16 | 신문게재 2020-10-19 1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ALCS Astros Rays Baseball
최지만이 18일 오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고시 펫코파크에서 열린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7차전에서 휴스턴에 4대2로 승리해 아메리칸리그 우승을 차지한 후 투수 피터 페어뱅크스와 함께 기뻐하고 있다. (AP=연합)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한국인 타자중 최초로 미국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WS)에서 뛰게 됐다.

탬파베이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 4승제) 7차전에서 휴스턴 애스트로스에 4-2로 승리하며 WS 진출권을 손에 넣었다.

최지만은 이날 3타수 2안타 1득점으로 활약했고, 팀 동료들과 월드시리즈 진출의 기쁨을 만끽했다. 2008년 이후 12년 만에 WS 진출에 성공한 탬파베이는 창단 첫 우승의 희망도 키웠다.

1998년 창단한 탬파베이는 구단 첫 WS 우승에 도전한다. 팀이 목표를 이루면, 최지만은 김병현에 이어 한국인 두 번째이자, 타자 중에는 최초로 WS 우승 반지를 손에 넣는다.

탬파베이가 WS에 진출함에 따라 팀의 주축 타자로 자리잡은 최지만도 코리안 메이저리거 중 타자로는 처음으로 WS타석에 서게됐다. 최지만은 21일부터 시작하는 WS에 출전할 전망이다.

한국인 타자 중 WS에 진출한 타자는 아직 한 명도 없다.

한국인 투수 중에는 WS에 진출한 선수가 3명 있다.

김병현과 박찬호가 구원 투수로 월드시리즈 무대에 올랐고, 류현진은 한국인 최초로 WS에서 선발 등판하는 영예를 누렸다.

김병현은 한국인 최초의 메이저리거 박찬호보다 먼저 WS를 경험했다. 2001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마무리로 뛰던 김병현은 그해 11월 1일 뉴욕 양키스와의 WS 4차전에서 3-1로 앞선 8회말 구원투수로 나와 9회말 2사 후 동점 투런포를 허용했고, 10회말 2사 후 데릭 지터에게 끝내기 홈런을 얻어맞았다. 김병현은 2-0으로 앞선 5차전에서도 9회말 2사 후 동점 투런포를 허용했다. 하지만 애리조나가 7차전 끝에 WS에서 우승하면서, 김병현은 WS 우승 반지를 손에 넣었다.

선발 투수로 뛴 전성기에는 WS 무대를 밟지 못했던 박찬호는 2009년 필라델피아 필리스 유니폼을 입고 구원 투수로 WS에 나섰다. 박찬호는 양키스와의 WS 4경기에 구원 등판해 3⅓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그러나 팀이 WS에서 패해 우승 반지를 얻지는 못했다.‘

류현진은 다저스 소속이던 2018년 10월 25일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WS 2차전에 선발 등판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4⅔이닝 6피안타 4실점으로 부진했고, 패전의 멍에를 썼다. 다저스도 WS에서 보스턴에 무릎 꿇었다.

조성준 기자 cho@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협력사 배너광고

  • 평택시청
  • 안양시청
  • 세종특별자치시의회
  • 대전광역시청
  • 한국원자력환경공단
  • 화성시의회
  • 신세계 이마트
  • LG전자
  • 광주광역시청
  • 경기주택도시공사
  • 용인시청
  • 삼성전자
  • 김해시청
  • 합천군청
  • 밀양시청
  • 인천대학교
  • 현대강관
  • 화성시청
  • 엑스코
  • 포천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