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오피니언 > 기자수첩

[기자수첩] 의대생은 장학금보다 서울 근무 원한다

입력 2020-10-19 14:31 | 신문게재 2020-10-20 19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취재수첩 사진
이원배 정치경제부 기자

보건복지부가 추진하는 공중보건장학의 시범사업이 좀처럼 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다.

공중보건장학의 사업은 지역의료 격차 해소를 위해 추진하는 것으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생에게 연 2040만원 가량의 장학금을 지급하고 의사면허 취득 후 장학금을 받은 기간 만큼 지역 의료기관에 복무하게끔 한다. 지난해 처음 시작해 기간을 정하지 않고 시범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하지만 지원자가 적어 사업의 원활한 추진에 애를 먹고 있다. 복지부는 지난 9월 14일 하반기 모집 공고를 냈지만 지원이 적어 지난 7일 모집 연장 공고를 다시 냈다. 지난해에도 정원(20명)에 절반도 안 되는 8명만 모집했다.



이처럼 공중보건장학의 제도가 의대생·의전원생들의 외면을 받는 배경에는 지원을 끌어낼만한 ‘인센티브’가 적다는 의견이 다수다. 의료계에 따르면 최근 대다수 의대생들의 가정 경제력이 높아 굳이 정부 장학금을 받고 내키지 않는 지역에서 복무하고 싶지 않아 한다는 것이다. 한 마디로 그 정도 장학금을 받고 지방에서 일하고 싶지는 않다는 것이다.

지역 의료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한 해 2000만원이 넘는 장학금 지급도 별 실효성이 없게 된 것이다.

여기에는 서울 선호·지방 기피라는 의사들의 숨길 수 없는 욕망도 자리하고 있다. ‘장학금보다 서울 근무’인 셈이다. 이에 따라 현재와 같은 상황에서는 복지부의 공중보건장학의 제도는 취지를 살리지 못하고 성과를 내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때문에 의대·의전원생의 의지에 기대기보다는 의대생 선발부터 지역 의료기관 복무를 염두에 둔 전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공중보건장학의 사업 부진은 역설적으로 공공의대가 왜 필요한가의 한 근거가 되고 있다.


이원배 정치경제부 기자 lwb21@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순천시청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지역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