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eisure(여가) > 스포츠종합

정호영 무릎부상…현장에 '들것' 없어 3분간 고통 호소

입력 2020-10-19 14:5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정호영
정호영, 경기 중 무릎부상. 사진=한국배구연맹
프로배구 선수 정호영(18·KGC 인삼공사)이 경기 중 무릎 부상을 당해 쓰러진 뒤 주최 측의 미흡한 대처가 비판을 받고있다.

지난 18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V리그 여자부 KGC인삼공사와 IBK기업은행의 경기 4세트 중 심판이 경기를 중단시켰다. 올시즌부터 센터로 포지션을 변경한 정호영이 속공 플레이를 펼치고 착지하던 중 왼쪽 무릎이 뒤틀렸기 때문.

이에 경기는 일시 중단됐고, 정호영은 무릎을 부여잡고 고통을 호소했다. 그러나 정호영의 부상을 치료하러 올 의료진은 현장에 없었다.



약 3분여간 고통의 시간은 흘러만 갔고 안전요원들이 가까스로 들것을 가져오며 정호영은 대전 성모병원으로 후송됐다. 무관중 경기로 펼쳐졌기에 이 장면은 방송 중계를 통해 고스란히 시청자들에게 전달됐다.

이날 경기장에는 의사나 간호사는 없었고, 응급구조사 1명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들것도 경기장 밖에 위치한 응급차에서 가져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배구연맹(KOVO)에 따르면 규정상 응급구조사 1명과 간호사 1명이 현장에 배치돼 있어야 한다. 이에 연맹 측은 “경기장에 의료진을 배치하는 주체인 홈구장 인삼공사와 연락해 확인한 결과 지금 대전이 코로나 상황이어서 간호사를 투입하기 어려워 응급구조사 2명이 투입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번이 시즌 첫 경기였기 때문에 부상 대처에 수월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정호영은 이날 X-레이 검사를 받았고, 오늘(19일) 서울 소재 병원으로 이동해 정밀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순천시청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지역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