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eisure(여가) > 이슈&이슈

[SNS '픽'] "나에게 옷은 성별 없어"…스커트X힐 즐겨 신는 60대 남성 화제

입력 2020-10-19 17:1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스커트 힐 남성
평소 스커트와 힐을 신고 출근하는 마크 브라이언. 사진=브라이언 인스타그램
몸에 달라 붙는 스커트를 입고 뾰족한 힐을 즐겨 신는 중년 남성이 네티즌들의 눈길을 끈다.

최근 해외 온라인 매체 ‘보어드 팬더’는 독일에 거주하며 로봇 엔지니어로 활동하는 미국인 남성 마크 브라이언의 사연을 소개했다.

104367251_2852946814815418_5303456986675513878_n
121488668_628693628038336_2534811271669928954_n
브라이언은 직장, 마을, 집을 오갈 때 대부분 스커트를 입고 힐을 신고 돌아다닌다. 그는 대부분 남성과 다른 패션 스타일에 대해 “모든 남성용 바지는 검정, 회색, 네이비, 브라운 등 몇가지 색상만 있지만 스커트는 빨간색, 녹색, 밝은 파란색 꽃 무늬, 동물 무늬 등 다양하다”며 “나에게 옷은 성별이 없다. 입을 수 있으니까 이렇게 옷을 입는다. 남들과 다르게 입고싶다”고 설명했다.



올해 61세를 맞이한 브라이언은 대학시절 당시 여자친구가 춤을 추기 전 그에게 힐을 신어보라고 권유한 이후 처음 힐을 신었다고 말했다.

그는 “힐을 신는 날에는 키가 커지는 것도 있지만, 왠지 모르게 힘이나는 기분이 든다”며 올해 초 자신의 SNS 계정을 만들어 스타일리시한 의상과 포즈로 찍은 사진들을 게재하기 시작했다. 그가 올린 사진들에 따르면 특정 성별에 기대되는 점을 혼합하고자, 남성적인 셔츠와 여성적인 스커트·힐이 매치된 스타일이 주를 이룬다.

대부분의 힐을 온라인으로 구매한다는 브라이언은 어떤 힐이 계단을 오르내릴 때 덜 미끄러운지, 의자에 앉았을 때 덜 불편한지 등을 중요시 여긴다. 그는 “제가 가장 좋아하는 것은 5인치 스틸레토다. 나를 돋보이게 하는 방식과 느낌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116875953_189280189217314_4190343752262956713_n
브라이언은 스커트를 입고 힐을 신고 싶지만 두려워하는 일부 남성들에게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 그는 “하이힐에 대해 묻는다면 낮은 뒤꿈치부터 시작하여 자신감이 높아질수록 위로 올라가라고 말씀 드리고 싶다. 어떤 사람들은 동물과 같고 약자를 공격한다. 세상에 당신이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보여주면 누구도 당신을 괴롭히지 못할 것이다. 당신이 가진 유일한 두려움은 두려움 그 자체다. 스커트? 그냥 입어라”라고 강조했다.

한편 브라이언은 11년 동안 결혼 생활을 이어가고 있고, 슬하에 딸도 1명 있는 남편이다. 그는 “아내가 자주 내가 입어야 할 옷을 제안한다. 딸은 가끔 내 신발을 빌리고 싶어한다”며 가족의 전폭적인 지원을 자랑했다. 현재 그는 1967년형 포르쉐 911을 복원하고 있으며, 아마추어 미식축구팀 코치도 맡고있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순천시청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지역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