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게임·SW·포털·바이오·과학

보로노이, 7200억원 ‘잭팟’… 美 오릭에 표적치료제 기술수출

입력 2020-10-20 08:2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보로노이 김대권 대표
보로노이 김대권 대표.(사진제공=보로노이)

 

표적치료제 신약개발 전문기업 보로노이가 미국 제약사 오릭(ORIC Pharmaceuticals)사와 6억2100만 달러(약 7200억원) 규모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해당 기술은 보로노이가 자체 개발한 EGFR(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HER2(인간상피세포증식인자수용체2) Exon20 insertion 돌연변이 비소세포폐암(NSCLC) 및 고형암 치료제 후보약물이다.

이번 계약 규모는 최대 6억2100만 달러(약 7200억원)에 달하며, 보로노이는 계약금으로 1300만 달러를 지급받는다. 상업화에 최종 성공할 경우 보로노이는 10% 안팎의 로열티도 해마다 받게 된다.



오릭은 이번 계약으로 중화권(중국, 홍콩, 마카오, 대만)을 제외한 글로벌 판권을 갖게 됐으며, 내년 하반기 중에 임상1/2상을 시작할 계획이다. 현재 Exon 20 insertion 돌연변이로 발생하는 비소세포폐암 만을 타겟으로 하는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다.

보로노이 폐암 치료제 후보물질은 발암원인인 Exon 20 insertion 돌연변이에만 매우 정밀하게 선택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우수한 치료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경쟁 폐암 치료 후보물질 보다 뇌 투과성이 매우 높다. Exon 20 insertion 돌연변이 폐암 환자들 가운데 30~40%가 암의 뇌 전이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데, 상업화 성공시 이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구용 치료제로 환자 편의성도 매우 높다는 것도 장점이다.

김대권 보로노이 대표는 “표적치료제 개발에 많은 경험을 쌓은 팀원들이 있는 오릭과 손을 잡게 돼 기쁘다”며 “표적치료제가 없어 일반 항암치료로 고통받는 환자들이 제대로 된 치료를 받을 날이 하루라도 빨리 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이콥 차코 오릭 대표는 “정밀 암치료 분야에서 전문성을 갖고 있는 오릭에 새로운 파이프라인을 추가하게 돼 기쁘다”며 “앞서 ROS1 돌연변이 비소세포폐암 치료제(Entrectinib) 개발을 진행한 경험을 잘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로노이의 매우 선택적이고 뇌 투과율이 높은 치료제가 그동안 치료받지 못한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릭은 로슈, 화이자, 제넨텍, 바이오젠 등 글로벌 빅파마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고 비소세포폐암, 전립선암 등 항암제 개발에 성공한 임원진들이 지난 2014년 창업한 미국 캘리포니아 기반 나스닥 상장 제약사다. 앞서 핵심 임원진이 창업한 이그니타(Ignyta)는 ROS1 돌연변이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엔트렉티닙(Entrectinib)’을 개발한 후 2018년 로슈에 17억 달러에 합병된 바 있다. 현재 오릭은 전립선암 및 기타 고형암 분야의 표적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송영두 기자 songzio@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순천시청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