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IT·모바일·방송통신·인터넷

네이버 D2SF, 로보틱스 스타트업 와이닷츠·세이프틱스에 투자

입력 2020-10-20 12:1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32RW
네이버의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SF(D2 스타트업 팩토리)는 로보틱스 관련 스타트업 두 곳에 투자했다고 20일 밝혔다.

투자 대상인 된 스타트업은 △로봇을 활용한 치매 예방 솔루션을 만드는 와이닷츠 △협동로봇의 안전성 분석 및 진단 솔루션을 개발 중인 세이프틱스다.

와이닷츠는 자체 개발한 앵무새 로봇 ‘피오’를 활용해 인지 재활을 돕는 정서 자극, 인지 치료, 미술·운동·음악 치료, 언어 치료 등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프로그램 스토리 라인에 맞춰 앵무새 로봇이 성장하고 감정을 표현하는 등 로봇과 이용자 간 인터랙션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와이닷츠는 경증치매 환자 대상의 임상관찰연구로 효과를 검증했으며, 일상생활 장애 및 우울감 개선에 높은 효과를 입증했다. 현재 치매안심센터, 재활요양병원 등에 솔루션을 지원하고 있으며, 성능 고도화를 통해 완성도 높은 비대면 돌봄을 구현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에는 디지털헬스케어파트너스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세이프틱스는 협동로봇의 안전성을 분석 및 진단하고, 최적의 모션을 제안하는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로봇의 구조 및 역학 정보를 수학적으로 모델링해 힘과 압력을 예측하는 방식으로, 충돌 실험 없이도 다양한 시나리오를 검증할 수 있다. 로봇의 안전성을 실시간 평가하는 것은 물론이고, 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모션 제어 기술도 보유하고 있다.

현재 세이프틱스는 국내외 로봇 제조사 및 관련 기관과 협력하며, 협동로봇 온라인 안전 평가 솔루션을 베타 테스트하고 있다. 내년 상반기에는 모션 제어 모듈도 시중에 선보일 계획이다. 이번 투자에는 매쉬업엔젤스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이번에 신규 투자한 두 팀은 일상에서 사람과 로봇이 어떻게 공존할 수 있을지를 고민하는 기술 스타트업들로 각각 안전, 인지재활 측면에서 사람과 로봇의 인터랙션에 주목해 새로운 가치를 구현해냈다”며 “기술 및 사업 역량을 두루 갖춰 이후 탄탄하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alfie@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순천시청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지역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