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전기 · 전자 · 반도체

SK하이닉스 이석희 사장 “디램·낸드 두 날개로 비상할 것”

입력 2020-10-20 14:2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석희
SK하이닉스 이석희 대표 (사진제공=SK하이닉스)

 

“D램과 낸드라는 든든한 두 날개를 활짝 펴고 4차 산업혁명의 중심으로 함께 비상해 나가자.”

미국 인텔사의 낸드 사업 부문을 인수하기로 한 SK하이닉스 이석희 사장이 20일 사내 구성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SK하이닉스의 37년 역사에 기록될 매우 뜻깊은 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번 인수에 대해 “우리를 둘러싼 경쟁 환경이 녹록하지 않지만, 낸드 사업에서도 D램 사업만큼 확고한 지위를 확보하기 위한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고자 과감한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사장은 낸드 사업과 관련해 “후발 주자가 갖는 약점을 극복하기 쉽지 않았고, 특히 업황 변동성이 심한 메모리 사업의 특성 또한 성장의 중요한 변곡점마다 우리의 앞을 가로막았다”며 “인텔의 기술과 생산능력을 접목해 SSD 등 고부가가치 솔루션 경쟁력을 강화한다면, SK하이닉스는 빅데이터 시대를 맞아 급성장하고 있는 낸드 사업에서 D램 못지않은 지위를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사장은 ‘기업가치 100조’라는 SK하이닉스 목표도 다시 거론했다. 그는 “CEO로서 처음 맞이했던 2019년 첫날, 3년 뒤 기업가치 100조원을 달성하는 자랑스러운 기업을 만들자고 다짐했고, 이를 위해서는 낸드 사업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수차례 강조해왔다”면서 “안정적인 성과를 내는 D램 사업만큼 낸드 사업이 성장한다면 기업가치 100조원이라는 목표 달성은 앞당겨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끝으로 “우리에게는 D램과 낸드 두 축이 굳건히 자리 잡고, CIS와 파운드리 등 비메모리 분야도 확장해 지속 성장하겠다는 꿈이 있다”며 “D램과 낸드라는 든든한 두 날개를 활짝 펴고 4차 산업혁명의 중심으로 함께 비상해 나가자”고 독려했다. 한편 SK하이닉스는 이날 공정공시를 통해 미국 인텔사의 메모리 사업 부문인 낸드 부문을 90억달러(10조3104억원)에 인수하는 내용의 양도 양수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봉철 기자 janus@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구리시의회

세종특별자치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