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기업경영 · 재계

경제계, 日 정부에 "소·부·장 수출 규제 완화·한일 정상회담 조속 추진" 요청

전경련, 주한일본대사 초청 기업인 조찬간담회서 주문
일, 3일내 韓·中 등 비즈니스 관계자 입국 허용 검토

입력 2020-10-22 09:05 | 신문게재 2020-10-23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20102201010007954-crop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브릿지경제 DB)

경제계가 일본 정부에 소재·부품·장비산업(소부장) 수출 규제 완화와 함께 한·일 정상회담 추진을 요청했다. 일본 정부 역시 우리나라를 포함해 중국 등 30개국 기업인에 대한 입국 규제 완화 움직임을 보이는 만큼, 경제계 안팎에서는 양국 교류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도미타 코지 주한일본대사를 초청한 기업인 조찬간담회에서 지난해 7월 실시된 일본의 부품소재산업 수출규제 완화와 조속한 한·일 정상회담을 위한 주한 일본대사의 적극적 노력을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효성·풍산·대한항공·한화솔루션·현대자동차·SK하이닉스 등 기업인 20여 명이 참석했다.

권 부회장은 “한·일 간 소재·부품·장비 국제 분업 체계가 제대로 작동할 경우, 2018년 기준으로 양국 제조업이 창출하는 부가가치 규모는 136조원에 달한다”라며 “양국이 대화를 통한 상호 수출 규제 해결의 끈을 놓지 않도록 일본대사의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관계 경색 해소를 위한 조속한 한·일 정상회담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양국 정상회담 실현을 위한 주한일본 대사의 노력도 요청했다. 권 부회장은 “어려운 한·일 관계는 양국 정상이 만나는 것만으로도 개선의 실마리를 마련할 수 있다.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이 외에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일 한국 기업에 대한 적극적 지원과 제3국 시장 공동 진출을 위한 대사관과 일본 정부의 지속적 관심도 건의했다.

앞서 한·일 양국은 지난 8일부터 ‘기업인 특별입국절차’를 시행 중인 가운데, 추가로 일본 정부가 입국 규제 완화 조치에 나설 것으로 보여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이날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한국·중국·대만 등 30개국 비즈니스 관계자를 대상으로 72시간(3일) 이내의 ‘초단기 비자’를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현재 일본 정부는 현재 한국을 포함 3개국을 대상으로 비즈니스 목적 입국에 대해서만 1개월 단기 비자를 내주고 있으며, 사흘을 넘지 않는 초단기 체류자는 입국을 불허하고 있다.

박종준 기자 jjp@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순천시청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지역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