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청와대

뉴딜 핵심사업 ‘스마트시티’ 5년간 10조 투입…조기 확산·일자리 창출

입력 2020-10-22 16:16 | 신문게재 2020-10-23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발언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인천 송도의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연계 스마트시티 추진전략 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정부는 한국판 뉴딜의 핵심 사업 중 하나인 ‘스마트시티’에 향후 5년간 10조원을 투입해 전국으로 빠르게 확산하고 이를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오후 인천광역시 송도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연계 스마트시티 추진전략 보고대회에 참석해 한국판 뉴딜의 대표과제이자 핵심 사업인 스마트시티 추진 현황을 보고 받았다.

스마트시티는 한국판 뉴딜의 양대 축인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모두 다 해당되는 사업으로 IT(정보통신)·디지털 강국인 대한민국의 강점과 에너지 절약과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친환경 도시를 결합해 미래형 도시로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이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가 요구하는 시대적 흐름에도 부합한다고 보고 문 대통령은 반드시 성공해야 하는 정책임을 강조했다.



청와대는 이날 행사 장소를 인천 송도를 택한 것과 관련해 스마트시티의 개념을 처음 도시 관리에 도입한 곳이 송도이고, 이를 지난 20년간 지속 발전 시켜왔기에 대한민국의 현재와 미래를 동시에 보여 줄 수 있는 곳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송도와 부산, 세종 등 스마트시티 시범도시에서 이미 효과가 검증된 부분에 대해서는 다른 지방자치단체에 전파해 빠르게 보급토록 하고, 도로와 철도 등 공공인프라를 디지털화해 이상기후 등에서 국민을 안전을 담보하겠다는 구상이다. 또 지자체와 기업들의 협력으로 국가적 스마트시티 역량을 확대해 나간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이를 통해 지난해 부산에서 열렸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아세안 정상들이 관심을 보였던 스마트시티를 해외로 수출함으로서 아세안 국가들과의 동반성장은 물론 스마트시티 기술이 전 세계로 수출되는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세계 최고의 ‘스마트시티’를 건설할 만큼 충분한 역량과 자신감을 갖췄다”며 “세계를 선도하는 경제, 국가균형발전과 ‘함께 잘 사는 나라’를 위한 해답이 ‘스마트시티’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시의 위치와 크기에 관계없이 안전하고 높은 삶의 질을 누리는데 ‘스마트시티’가 든든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순천시청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지역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