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방송 · 연예

박선영 '식용유 여배우' 루머 부인…"사는 곳, 차량도 달라 당황"

입력 2020-10-22 16:4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박선영
박선영. 사진=연합
배우 박선영 측이 ‘식용유 여배우’ 루머를 부인했다.

22일 박선영의 소속사 앤유앤에이컴퍼니는 “해당 사건 당사자가 아니다. 동네부터 다르다”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박선영이 살고 있는 곳은 성동구가 아닌 서초구”라며 “차량도 다르다. 온라인 어디서 나온 건지 당황스럽다”라고 전했다.



앞서 성동구의 한 유명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연예인 A씨가 식용유를 흘린 뒤 방치해 입주민 B씨의 뼈가 부러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B씨는 6주간 병원 신세를 져야했고, A씨는 과실치상으로 경찰조사를 받게 됐다.

A씨는 변호사를 선임해 1년 내내 무죄를 주장했으나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다.

이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는 해당 연예인이 박선영이라는 의혹이 제기됐고, 박선영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순천시청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지역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