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방송 · 연예

양준혁 예비신부 박현선 "'취집 간다'는 말은 오해"

입력 2020-10-22 17:3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양준혁 박현선
사진=SBS플러스
방송인 양준혁의 예비신부 박현선이 결혼을 결심한 비하인드를 털어놓는다.

22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에선 양준혁과 결혼을 2개월여 앞둔 박현선이 출연한다. 그는 “언니들의 조언을 직접 듣고 싶다”며 찾아와 거침없는 폭로를 이어간다.

박현선은 “19세 연상에 100억 자산가로 알려진 양준혁과 결혼한다고 하니 취집 간다는 오해를 받는데 사실은 전혀 아니다”라며 억울함을 토로한다. 그러면서 양준혁의 숨겨진 의외의 모습을 공개해 놀라움을 안긴다.



하나둘 밝혀지는 양준혁과 박현선의 놀라운 연애 이야기에 흥분한 언니들은 급기야 계획에도 없던 예비 신랑 양준혁을 스튜디오로 소환한다. 친정 언니로 빙의한 MC들은 예비 신부 박현선을 대신해 양준혁에게 날카로운 질문을 던진다.

그러나 양준혁은 언니들의 질문 폭격에도 “다 계획이 있다, 내가 바쁘다”라고 하며 뻔뻔함으로 일관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후 8시 30분 방송.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순천시청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지역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