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국제 > 국제경제

美대선 D-9…‘환경규제’ 바이든이냐 ‘관세폭탄’ 트럼프냐

입력 2020-10-25 15:02 | 신문게재 2020-10-26 1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미 대선후보 마지막 TV토론회서 격돌하는 트럼프-바이든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슈빌의 벨몬트 대학에서 열린 대선후보 마지막 TV 토론회에서 공방을 벌이고 있다. (AFP=연합)

 

미국 대선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증세와 규제강화 등을 공약한 민주당의 조 바이든 대선후보가 감세안과 규제완화를 내세운 공화당 트럼프 대통령에 전국단위 여론조사에서 여전히 우세를 유지하고 있다.

대기업과 부유층을 대상으로 증세를 내세운 바이든의 우세는 당초 시장에서 약세 요인이었다. 그러나 최근 월가는 민주당이 백악관과 미 의회를 모두 장악하는 것을 긍정적 시나리오로 평가하기 시작했다. 민주당이 주장하는 2조달러 이상의 대규모 추가 경기부양책에 대한 기대감 때문이다. 다만 미국에서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사상 최대 수준으로 늘어나며 상황이 악화하고 있는 점은 지나친 낙관론에 제동을 걸고 있다. 미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미국에서 23일(현지시간) 하루 신규 확진자 8만3757명이 나왔다. 미 보건전문가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하루 신규환자가 10만명대에 진입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해외 주요 투자은행(IB)들은 현시점에서 대체로 바이든의 당선 가능성을 높게 보면서, 미 대선이 향후 글로벌 경제에 미칠 영향들을 평가했다.



25일 한국은행 국제경제리뷰에 따르면 영국계 은행 HSBC는 “현 시점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고 민주당이 상·하원에서 모두 승리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바이든 후보의 증세정책은 경기회복에 부정적으로 평가되지만 코로나19 피해 복구, 대규모 재정지출 계획 등으로 부정적 영향은 제한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다른 영국계 대형은행 바클레이스도 “통상 대통령 임기중 치러지는 대선은 현직 대통령에 유리하지만 선거가 경기침체기에 실시될 경우 재선 가능성은 크게 하락한다”며 “대선 결과는 경합주의 투표결과, 코로나19 진행상황, 선거 당일 투표 참여율, 우편투표 참여율 등에 좌우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미국계 JP모건은 “트럼프 대통령 지지율은 미국 전역의 코로나19 확진자수와 밀접한 상관관계를 나타내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 이후 트럼프의 전국적인 지지율은 급격히 하락하고 바이든 후보의 당선가능성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JP모건은 “최종 결과는 경합주 투표 결과에 좌우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IB들은 바이든의 증세와 규제강화를 잠재적 리스크로, 무역관련 불확실성 감소를 긍정적 요인으로 평가했다.

미국 2위 은행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는 “바이든 후보의 세금 인상, 규제 강화 등의 공약은 트럼프 대통령의 감세 공약 등에 비해 성장에 크게 기여하지는 못할 것”이라면서도 “바이든이 당선되면 더 적극적으로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해 경기회복에 긍정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했다.

일본계 노무라금융그룹도 “바이든 후보가 당선될 경우 통상정책은 트럼프 때보다 덜 과격할 것”이라며 “세계 기후변화, 인권보장 등과 관련해 미국의 리더십을 회복할 것”으로 관측했다.

바이든이나 트럼프나 누가 당선되더라도 미국의 대중국 강경책이나 보호무역주의는 계속되겠지만, 바이든 대통령 임기중 미국의 통상정책은 트럼프 행정부보다는 덜 과격할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BofA는 “두 후보 모두 대중국 통상압박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바이든은 여타 동맹국과의 협력을 중시하므로 무역정책 불확실성은 전반적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골드만삭스도 “바이든 당선시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인상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며 “이는 달러화 및 엔화의 가치상승 억제, 주가 상승 등의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 미국유럽경제팀은 “미국 우선주의 트럼프가 재선하면 한국산 자동차 24% 관세 부과안 등 보호무역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우려되는 반면 바이든 당선시 무역 불확실성이 상대적으로 감소해 한국의 무역여건도 다소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다만 “우리나라 산업 전반이 기후변화 대응에 미흡한 상황을 고려하면 바이든 당선으로 한국은 글로벌 환경규제 준수에 대한 부담이 커질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이다.

김수환 기자 ksh@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순천시청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지역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