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국회 · 정당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공천 전당원투표로 결정…후보 낼 듯

입력 2020-10-29 14:34 | 신문게재 2020-10-30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의원총회에서 발언하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YONHAP NO-4065>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19차 온택트 의원총회에서 발언하는 모습. (연합)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29일 내년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 후보를 낼지 여부를 전 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키로 했다. 투표는 이번 주말 즈음 진행될 예정이다.

민주당 당헌·당규상 선출직 궐위 귀책사유가 자당에 있으면 재보궐 선거에 후보를 낼 수 없다. 민주당 소속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은 각기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며 사퇴했다. 이에 야권에선 민주당이 후보를 내선 안 된다고 비판하고 있다.

그러나 당내에선 공당에서 후보를 내지 않을 수 없고, 귀책사유도 당헌·당규상 명시된 ‘부정부패’와 일치하는지 모호하다는 목소리가 많았다. 이에 당 혁신위원회를 출범시켜 후보 공천을 위한 명분 쌓기와 당헌·당규 개정 작업에 나선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이 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의 심판을 받는 게 책임 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오늘 오전 최고위원들의 동의를 얻어 후보 추천 길을 여는 당헌 개정 여부를 전 당원 투표에 부쳐 결정키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헌에는 당 소속 선출직 부정부패 등 중대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을 실시하면 해당 선거구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다. 당헌에 따르면 우리 당은 2곳 보선에 후보를 내기 어렵다”며 “당 잘못으로 시정 공백을 초래하고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데 대해 서울·부산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거듭 사과드린다. 특히 피해 여성께 마음을 다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다만 “그에 대해 오래 당 안팎의 의견을 들은 결과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이 아니다”며 “순수한 의도와 달리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유권자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약한다는 지적도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궐 선거를 여쭙게 된 데 대해 송구스럽다. 민주당 스스로 부족함을 깊게 성찰해 책임 있는 정당으로 거듭나겠다”고 덧붙였다.

전 당원 투표와 관련해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 대표의 이런 제안과 추진은 내년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여러 고심이 있었지만 공당이자 집권여당으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한 정치적 결단”이라며 “이번 전 당원 투표는 내년 재보선에서 후보를 내기 위해 당헌 개정이 필요한지에 대한 당원들의 의지를 확인하는 절차다. 이후에는 당무위원회의 부의 안건 결정을 거쳐 중앙위원회에서 당헌 개정이 완료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김윤호 기자 uknow@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순천시청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지역본부

라포르테 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