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eisure(여가) > 방송·연예

디스패치, 찬열·로제 등 아이돌 합성사진에 "법적 책임 물을 것"

입력 2020-10-29 14:5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S20102900073
(사진=디스패치)
PS20102900071
엑소 찬열, 블랙핑크 로제 불법 합성사진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연예전문 매체 디스패치가 엑소 찬열과 블랙핑크 로제 합성 사진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29일 디스패치는 홈페이지를 통해 “아이돌 합성 사진에 ‘디스패치’ 워터마크를 붙여 가짜 뉴스를 퍼트리는 행위에 대해 책임을 묻겠다”며 “디스패치를 사칭해 가짜 뉴스를 퍼트리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앞서 이날 찬열과 교제한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넌 나와 만나던 3년이란 시간 안에 누군가에겐 첫 경험 대상이었으며 누군가에겐 하룻밤 상대였고 내가 세상모르고 자고 있을 때면 넌 늘 새로운 여자들과 더럽게 놀기 바빴다. 그 안엔 참 다양한 걸그룹도 있었고 유투버며 BJ며 댄서 승무원 등등 이하 생략”이라며 찬열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이와 함께 찬열의 과거가 주목받으며 2018년 블랙핑크 로제와 열애설을 불러일으킨 합성 사진, 과거 스태프의 평가 등이 다시금 화제에 올랐다.

한편, 찬열의 사생활 폭로와 관련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순천시청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지역본부

라포르테 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