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방송 · 연예

김지선♥김현민 부부, 고액기부자 모임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

입력 2020-10-29 17:1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김지선 김현민 부부
김지선 김현민 부부. 사진=사랑의 열매
개그맨 김지선과 남편 김현민 씨가 각각 1억원을 기부하면서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했다.

29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김지선·김현민 부부는 서울 사랑의열매 300번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자 33번째 부부 아너가 됐다”고 밝혔다.

김지선은 오래 전부터 사회복지기관과 종교단체 등을 통해 나눔을 실천했고, 러빙핸즈라는 NGO 단체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봉사활동을 이어왔다.



김지선은 “대중에게 받은 많은 사랑을 우리 사회에 물려주고 싶은 방법을 고민하다 아너 소사이어티 가입을 결심했다”며 “오랫동안 품고 있던 것을 실행에 옮길 수 있어 망설임은 없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우리 부부의 나눔이 주변에 장애를 가진 분들이 일자리를 찾고, 자립할 수 있는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남편 김현민 씨도 “좋은 기회로 나눔에 대한 소개를 받고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 (아내 김지선과) 함께 가입하게 돼 기쁘다”며 “세상의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라기를 바라는 마음이 있었는데, 저희의 나눔으로 아이들이 바르고 행복하게 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용희 서울 사랑의열매 사무처장은 “다산의 행복을 알리고 있는 김지선 씨가 특별히 남편과 나눔의 기쁨까지 함께 나눠주셔서 감사하다”며 “전달해주신 기부금이 필요한 이들에게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순천시청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