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경제일반 > 경제정책

정부, 2021년 경방 경기 조속한 반등·한국판 뉴딜 포함 내달 중순 발표

김용범 “특화된 내용 다수 포함 될 것”

입력 2020-11-19 18:1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비상경제 중대본회의 브리핑하는 김용범 차관<YONHAP NO-1910>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왼쪽 두 번째)이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

 

정부가 2021년 경제정책방향에 코로나19 위축된 경기의 조속한 반등을 위한 정책과 한국판 뉴딜 정책과제 등을 담아 내달 중순경 발표한다.

기획재정부는 19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주재로 제5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20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갖고 이 같이 2021년 경제정책방향 준비 계획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2021년 경제정책방향 목표로 확실한 경제 회복과 반등, 한국판 뉴딜의 강력한 추진으로 경제·사회 구조 변화 선제 대응, 경제 성장 경로 자체를 업그레이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경제정책을 2021년 경제정책방향에 담을 방침이다.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은 이날 가진 브리핑에서 “남은 기간 경제팀이 하나가 돼 2021년 경제정책방향의 세부 내용을 충실히 마련하고 12월 중순경 그 내용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2021년 우리 경제는 전반적으로 올해 충격에서 점차 벗어나며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되며 IMF(국제통화기금)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등 주요 기관들도 대체로 3% 내외의 성장을 전망하고 있다”며 “다만 국내·외 코로나19 상황 전개 등에 따른 불확실성은 내년에도 상당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이며 우리 경제를 둘러싼 대내·외 여건도 녹록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러한 인식 하에 현재 관계부처가 머리를 맞대고 2021년 경제정책방향 수립 작업을 진행 중에 있다”며 “특히 2021년은 정책 대응의 성과 여하에 따라 경제의 본격적인 회복 시점과 그 강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 우리나라의 국가 위상 등이 달라질 수 있는 중요한 시기로 정부도 이번 경제정책방향에 담길 과제 발굴에 어느 때보다 깊이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에 2021경제정책방향에 방역과 경제의 조화 속에 조속히 경제반등을 이끌어 낼 경제활력 과제들을 추가로 담을 계획이다. 이어 한국판 뉴딜 성과 창출, 경제·사회 구조변화 대응 등 선도형 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과제들도 구체화하기로 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어려운 가계·기업 지원을 위해 대출 연장 등의 지원도 올해에 이어 포함시킬 계획이다.

김 차관은 “내년 경제정책방향에는 7월에 발표한 한국판 뉴딜 내용들이 구체화된 새로운 항목들도 많다”며 “경제정책방향을 준비할 때 통상적인 내용 외에 추가적으로 2021년에 특화된 내용들이 많이 다수 포함될 것 같다”고 밝혔다. 


이원배 기자 lwb21@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순천시청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지역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