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사회 > 교육 · 행정

유치원 및 초·중·고 AI 교육 도입, 공교육 질 개선 등 추진

입력 2020-11-20 11:0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정부 인공지능 정책
인공지능(AI) 시대 교육정책의 3대 방향. (출처=교육부)

 

유치원 및 초·중·고등학교에 인공지능(AI) 교육이 도입되고, 공교육 질 개선 등을 위해 AI 기술이 활용된다.

20일 교육부는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9차 사회관계장관회의 겸 제7차 사람투자인재양성협의회’를 열고 ‘AI 시대 교육정책방향과 핵심과제’를 논의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 경제, 문화 전반의 구조적인 변화가 발생하면서 정부는 미래 교육정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인재상, 학습환경, 정책과정 등 추진 과제를 내놓았다.



이와 관련해 교육부는 유치원에 놀이를 통한 ‘인공지능과 놀이하기’, ‘친구들과 의견 모으기 활동을 통해 인공지능(AI) 경험하기 등’ 학습자료 개발을 내년부터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초·중·고교에는 2025년부터 적용될 2022년 개정 교육과정을 통해 ‘인공지능 교육’을 도입, 교육내용으로 △프로그래밍 △인공지능 기초원리 △인공지능 활용 △인공지능 윤리 등이 담긴다.

인공지능 관련 수업자료를 개발해 내년부터 초·중·고에 보급, 고교에는 내년 2학기부터 진로 선택과목으로 △인공지능 기초 △인공지능 수학 과목을 도입한다.

교원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정보·컴퓨터 교직과목과 기본 이수과목에 인공지능 관련 내용 반영을 검토하고, 교육대학원을 활용해 2025년까지 약 5000명의 현직교원을 대상으로 ‘인공지능 융합교육 역량 강화’를 위한 재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정부는 각 부처와 대학 등이 추진해 온 AI 인재양성 정책성과를 점검하고, 발전적인 정책을 제안할 수 있도록 지표를 개발한다.

공교육 질 개선과 교육문제 해소를 위해 내년부터 AI 기술을 사용하는 ‘지능형 교육 3대 프로젝트’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교육부는 학교와 시도교육청으로부터 현장의 애로사항을 분석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통상자원부·중소벤처기업부 등 관계부처와 협업해 연구개발(R&D), 기술개발 등을 실시한다.

개발된 기술은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에듀테크형 혁신학교 등 미래형 학교모델에 우선 적용한 뒤 점차 확산해나갈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복지대상자 선정을 위한 조사기준 개선방안이 논의됐다.

복지사업은 지속적으로 증가해왔지만 각 사업마다 대상자 선정을 위한 소득재산조사 방법과 범위가 다르고, 충분한 상담을 통한 맞춤형 사업 안내 및 지원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정부는 보건복지부를 중심으로 현재 구축 중인 차세대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을 통해 국민에게 받을 수 있는 급여를 적극적으로 찾아서 선제적으로 안내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이와 관련해 복지사업을 기초생활보장 사업군, 차상위 사업군, 기초연금형 사업군, 바우처형 사업군 등 네 가지 유형으로 분류하고 유형별로 조사 방식을 간소화하기로 했다.

기초생활보장은 면밀한 조사가 필요해 현행대로 조사하되 개별사업의 제도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차상위·기초연금형은 서류를 통해 조사하는 항목을 중심으로 필요성 등을 검토해 조사실익이 낮은 항목을 간소화한다.

신속한 대상자 선정을 위한 바우처형을 신설하고, 공적자료를 통해 확인 가능한 30여개 항목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이번 개선안은 내년부터 복지부 주요 사업으로 적용한다.

신규 사업은 4가지 유형군 중 하나를 선택하고, 향후 5년간 단계적으로 대상 사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류용환 기자 fkxpfm@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순천시청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지역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