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금융 > 정책

글로벌 공급·소비 동시 악화 '더블쇼크' 가시화…“코로나19 탓 공급 중단되면 GDP 4% 하회”

한은 ‘해외경제포커스’

입력 2020-11-22 12:00 | 신문게재 2020-11-23 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한적한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직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가동이 중단된 경기도 광명시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으로 우리나라 경제에 또다시 타격이 예상되는 가운데, 공급과 소비(수요)가 동시에 악화하는 ‘더블 쇼크’가 가시화할 수 있다는 우려 섞인 분석이 나왔다.

100년 전만 해도 공급이 수요를 창출하며 경제를 견인했다. 공급과잉은 그러나 1930년대 대공황을 불러왔고 만성적인 수요 부족과 높은 실업률이 지속되며 시장의 자율조정 기능에 대한 신뢰가 추락했다.

이때 나온 게 경기 부양책이다. 다시 말해 수요를 늘려 공급을 만드는 것이다. 정부지출을 늘리거나 조세를 감면하는 인위적인 수요팽창 정책이 혁명적 충격을 가져오며 당시 대대적 성공을 거뒀다.



그러나 코로나 팬데믹 앞에선 무용지물이다. 22일 한국은행 경제연구원이 밝힌 미국 경제정책연구소(CEPR)의 ‘공급 충격의 상처(The Scars of Supply Shocks)’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에 따른 일시적 공급 충격이라도 총공급·총수요 위축의 악순환이 발생한다.

보고서는 공급 충격 때문에 투자와 생산성이 떨어지면 기업 이윤과 투자 유인이 감소하고, 경제 주체의 부(富)가 줄며 소비가 위축되면서 공급 충격의 영향이 커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투자가 증가해 공급이 늘면 가격이 내려가 잠재했던 수요가 잇따랐고, 투자가 줄어 공급이 감소하면 수요가 몰리면서 가격이 상승해 다시 공급이 늘어나 균형을 이루는 게 시장 논리다. 보고서는 하지만 팬데믹 상황에선 전반적인 추락만 있을 뿐이라고 진단했다. 수요 증가가 투자 확대를 불러와 고용을 늘리고 물가가 오르는 선순환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문재인 정부의 K-뉴딜 정책이 실효성을 거둘지 주목되는 부분이다. 

아울러 지금은 폭발적인 수요를 불러일으킬 만한 요인이 없다. 보고서는 공급 충격에 대응하는 통화정책으로 적극적인 금리 인하를 제안했다. 이를 통해 총수요를 부양하고 완전고용을 유지하라는 얘기다.

연구소는 확장적 통화정책으로 경기를 충분히 띄우지 않으면 총공급과 총수요가 동반 위축하며 GDP가 장기 추세치를 약 4% 밑돌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공급 충격은 투자 감소뿐 아니라 국가 간 이동을 제한하면서 글로벌 공급망 훼손으로도 나타나고 있다.

보고서는 “경제가 제로금리 하한에 맞닥뜨려 통화정책 여력이 제약되는 상황에서는 혁신정책(innovation policy)으로 경기를 안정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혁신정책은 연구개발 부문에 보조금을 주면서 투자를 늘리고 생산성을 높이는 정책이다. 그 결과 소비를 촉진하는 선순환 과정을 유발해 완전고용과 경기 안정화에 기여한다고 평가된다.

아울러 공급 충격은 최근 원자재 가격 하락으로 나타난다. 

캐나다 중앙은행의 ‘생산망과 상품가격 충격의 전파’ 보고서에 따르면 “국제 원자재가격이 하락하면 수출 시장과 생산 네트워크 충격 확산으로 GDP가 감소한다”면서 “특히 자국 생산 원자재의 상대 가격이 상승해 해당 품목의 수출과 국내 생산이 크게 감소한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이 산업에 중간재를 공급하는 후방산업의 수요 위축을 초래한다.

유혜진 기자 langchemis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순천시청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지역본부

라포르테 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