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부동산 > 부동산 뉴스

분양시장 ‘스테디셀러’… ‘대·대·광’ 공급 활발

입력 2020-11-22 09:0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범어 마크써밋' 투시도
‘범어 마크써밋’ 투시도.

최근 분양시장에서 대구·대전·광주 등 이른바 ‘대·대·광’ 의 인기가 여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해 ‘대·대·광’ 지역의 분양물량은 78개 단지, 총 2만7565가구 규모였다. 청약접수 건수는 80만9677건으로, 평균 경쟁률은 29.37대 1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대전이 평균 55.46대 1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광주 39.43대 1, 대구 18.26대 1 순이었다.



청약경쟁이 치열했던 만큼, 초기 분양률 역시 높았다. 지난 4월 주택도시보증공사가 발표한 ‘민간아파트 초기 분양률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기준 대구의 평균 초기 분양률은 93.4%, 대전 100%, 광주 94.4%로 확인됐다. 수도권 및 기타 지방의 평균 초기분양률이 각각 93.7%, 76.2%대인 것을 감안하면 상대적으로 높은 수치다. 초기 분양률이란 분양 개시 이후 3개월에서 6개월 사이의 평균 분양률을 뜻한다.

‘대·대·광’의 분양 열기는 올해까지 이어지고 있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2월 대구에서 분양한 ‘청라힐스자이’는 394가구 모집에 5만5710명이 몰려, 평균 141.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아울러, 5월 광주에서 분양한 ‘e편한세상 무등산’ 역시 평균 106.69대 1로, 세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했다.

몸값 상승도 꾸준하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대구 북구 소재 ‘대구역 센트럴자이’ 전용 84.64㎡ 타입은 지난해 12월 4억9000만원에 거래되던 것이 9개월만에 1억1500만원 (23.47%) 올라, 올해 9월 6억500만원에 손바뀜됐다. 아울러, 광주 광산구 소재 ‘해솔마을 대방노블랜드’ 전용 84.81㎡ 역시 올해 10월 5억7000만원에 매매됐다. 지난해 12월 거래가인 4억8500만에서 8500만원 (17.53%) 오른 셈이다.

이러한 가운데, 11월에도 ‘대·대·광’에서 신규 아파트가 공급을 준비 중이다.

범어마크써밋지역주택조합(가칭)은 대구 수성구 범어동 일원에서 ‘범어 마크써밋’ 의 조합원을 모집 중이다. 전용 74~84㎡ 아파트 807가구 및 오피스텔로 구성된다. 도보 거리에 대구 지하철 2호선 범어역이 위치한 역세권 입지인데다, 각급 학교도 가깝다.

KB부동산신탁은 대전 중구 선화동 일원에서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을 이달 분양한다. 아파트 998가구 및 오피스텔로 구성되며, 전용면적은 84㎡ 단일 평형이다. KTX대전역이 가깝고, 코스트코·홈플러스 등 대형마트가 인근에 위치한다.

대신자산신탁은 광주 서구 광천동 일원에서 ‘힐스테이트 광천’을 연내 분양할 예정이다. 아파트 전용 70 ~ 84㎡ 305가구 및 오피스텔 등으로 구성된다. 신세계백화점을 비롯, 이마트·광주 U-스퀘어 문화관·메디컬타운 등이 인접해 있다.

채훈식 기자 chae@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순천시청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지역본부

라포르테 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