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청와대

문 대통령, G20 정상회의 첫날 참석…코로나19 공동 대응 필요성 강조

입력 2020-11-22 11:1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발언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공동 대응과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올해 G20 정상회의는 코로나19로 인해 화상으로 열렸다.

G20 정상회의 첫째 날 회의 참석한 문 대통령은 ‘팬데믹 극복, 성장 및 일자리 회복’이라는 주제로 제1섹션에서 이같은 내용은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을 위해 백신 및 치료제의 공평한 보급이 중요하다고 하면서 이를 위한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백신연구소, 세계보건기구 주도의 이니셔티브(액트-에이·ACT-A) 등의 역할을 높이 평가했다.



이에 한국도 개발도상국에 대한 백신 보급에 긴밀히 협력하겠다는 점을 약속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 경제충격과 관련해서는 각국의 확장적 재정정책 단행 및 저소득국 채무상환 유예 등이 효과를 냈다고 돌아봤다.

그중 한국이 방역과 일상의 공존을 이루며 국경과 지역의 봉쇄조치 없이 열린 무역과 투자를 이어간 결과 제조업이 살아나고 수출이 증가해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플러스로 전환됐다는 점을 소개하면서, 동시에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한국판 뉴딜 계획을 꺼내들었다.

특히 문 대통령은 G20 정상들이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을 원활화하는 방안에 모색하자고 합의한 것에 환영을 표했다.

이런 내용은 한국 정부의 제안으로 2일차 회의 뒤 채택될 정상선언문에 포함될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동시에 세계무역기구(WTO) 등 다자주의를 복원해야 한다는 점, 공정하고 안정적인 무역·투자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는 점 등을 촉구했다.

이번 정상회의에는 문 대통령을 포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이 참석했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순천시청

대전 하늘채 스카이앤

국민건강보험공단 대전지역본부

라포르테 세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