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국회 · 정당

국민의힘, 추미애·윤석열 법사위 출석 요구…“尹 반론권 줘야”

입력 2020-11-24 22:3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YONHAP NO-3573>
사진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10일 오전 국무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정부서울청사로 입장하는 모습과 윤석열 검찰총장(오른쪽)이 같은 날 오후 점심 식사를 마치고 서초동 대검찰청으로 들어가는 모습. (연합)
제1 야당 국민의힘은 2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직무배제 조치를 내린 데 대해 진상 확인을 위해 두 인사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시키자는 요구를 했다.

추 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윤 총장에 대해 언론사 사주와의 만남과 수사·감찰 방해, 정치적 중립 손상 등을 이유로 들어 직무배제·징계청구 조치를 내렸다.

이에 국민의힘 소속 법사위원들은 입장문을 내고 “내일 오전 10시 추 장관과 윤 총장의 출석을 요구하는 법사위 전체회의 개회 요구서를 윤호중 법사위원장에 제출했다”며 “추 장관과 윤 총장으로부터 진상을 확인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추 장관은 업무처리에 있어 형평성이나 균형성을 완전히 잃었다”며 “일방적 감찰 지시로 반론권 한 번 주지 않고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 수사 지휘를 하고 있는 검찰총장에 대해선 전격적이고 기습적으로 직무배제시키고 본인이 위원장으로 있는 징계위에 징계청구를 한다는 것은 난센스”라고 지적했다.

다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측은 이낙연 대표가 나서 윤 총장에 거취 표명을 공개 압박한 상황인 만큼 법사위 출석 요구에 호응하지 않을 전망이다.
김윤호 기자 uknow@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세종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