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방송 · 연예

업텐션 비토 코로나19 확진판정… 가요계 비상

입력 2020-11-30 12:2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사진] 업텐션_후속곡 활동
그룹 업텐션 (사진제공=티오피미디어)


그룹 업텐션 멤버 비토(26·본명 이창현)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30일 업텐션 소속사 티오피 미디어는 “비토가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음에 따라 업텐션은 향후 모든 스케줄을 취소한다”며 “당사는 아티스트 관리 및 향후 코로나19 위생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비토는 29일 스케줄 종료 후 보건당국으로부터 확진자와 밀접접촉자로 분류 통보를 받은 뒤 30일 오전 확진판정을 받았다.



비토의 확진으로 가요계는 물론 방송가도 비상이 걸렸다. 후속곡 ‘데스티니’를 발표한 업테션은 지난 28일 MBC ‘쇼! 음악중심’에 출연했고 29일에는 SBS ‘인기가요’에 출연했다.

통상 스태프들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지만 현장 가수들은 무대 위에 오르기 위한 메이크업, 의상착용, 무대 퍼포먼스로 마스크를 미착용하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이에 SBS ‘인기가요’ 측은 생방송 진행 동선 및 CCTV 확인을 통해 업텐션의 동선과 밀접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아울러 상황파악을 위해 모든 방송사 음악방송 제작진에게 선제적으로 업텐션 비토 출연·접촉 여부 등을 확인하는 등 공유와 협조를 부탁했다고 밝혔다.

각 방송사 음악방송 프로그램은 비슷한 시기 앨범을 내는 가수들이 출연하기 때문에 출연이 겹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특히 최근 들어 씨엔블루, 비투비포유, NCT U, 트레저 등 쟁쟁한 가수들이 대거 신보를 발표했기 때문에 방송사 별 상황공유가 필수다.

SBS 케이블채널인 SBS MTV 측은 1일 생방송으로 예정된 음악방송 프로그램 ‘더 쇼’의 결방을 결정했다. SBS MTV 측은 “대부분의 아티스트가 음악방송 동선이 겹친다는 점을 고려하여 아티스트 및 스태프 등 보호 차원에서 결방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조은별 기자 mulgae@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세종시청

남양주시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