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ife(라이프) > 요리

[비바100] 작지만 근사하게… '집콕 송년회' 즐기기

[이번 주말 뭐 먹지] 주종 따라 즐기는 나만의 홈파티 안주

입력 2020-12-04 07:00 | 신문게재 2020-12-04 1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송년회나 각종 모임으로 떠들썩할 연말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외식 대신 집에서 안전하게 나만의 연말을 즐기는 홈술, 홈파티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 위축된 사회활동으로 찾아온 일상 속 우울함을 극복하고자 집에서 즐기는 술 한 잔으로 소소한 행복을 찾으려는 수요도 한 몫 하고 있다.

뜨끈한 국물이 생각나는 계절, 가정간편식을 이용해 겨울철에 어울리는 어묵탕, 와인에 어울리는 핑거푸드 등을 만들어 나만의 홈파티를 즐겨보는 건 어떨까? 

‘이번주말뭐먹지?’에서는 겨울 시즌 제격인 홈술 안주 레시피를 소개한다. 추운 요즘 날씨에 딱! ‘두부 샌드 꼬치 어묵탕’, 탱탱하고 쫄깃한 ‘돼지껍데기에 야채를 더한 껍볶이’, 와인 안주로 제격 ‘바로 바삭카츠 핑거푸드’까지 손쉽게 만들어보자.


◇ 추운 요즘 날씨에 딱! ‘두부 샌드 꼬치 어묵탕’

 

clip20201202182941

 

★재료: 아워홈 꼬치어묵 1봉, 요리두부 1모, 소불고기감 100g, 부추 조금, 청경채 2개, 만가닥 버섯 두 줌, 홍고추 1개, 청양고추 2개, 대파 1/2개, 쑥갓 적당량, 물, 쯔유, 식용유, 소금, 후추

 

만드는 법

① 두부는 반으로 2등분한 다음 5㎜ 정도 두께로 썰어준다.

 키친타월에 올린 후 소금과 후추를 소량 뿌려 간을 해주고 5분 정도 두어 물기를 제거한다.

 물기를 적당히 제거한 두부는 팬에 식용유를 적당히 두르고 중불에서 노릇노릇하게 구워준다.

 두부가 식을 동안 부추를 삶아준다. 끓는 물에 소금을 소량 넣고 15초 정도 짧게 데치고 차가운 물로 바로 헹궈준다.

 두부 사이에 넣어줄 불고기감 소고기는 반 마디 정도 길이로 짤막하게 썰어준다.

 구운 두부 위에 불고기감 고기를 1스푼 정도 올리고 샌드 해준 후 데쳐 놓은 부추로 잘 묶어준다.

 만가닥 버섯은 뿌리를 제거해주고, 대파, 홍고추, 청고추는 큼직하게 썰어준다.

 청경채와 쑥갓도 적당한 길이로 손질해준다.

 전골 냄비에 준비해 놓은 두부 샌드와 꼬치 어묵, 부재료들을 보기 좋게 놓아준다.

 육수는 꼬치어묵에 함께 들어 있는 소스를 부어준다. 육수가 부족하면 물을 넣고 쯔유로 간을 맞춰주면 완성!

 

 

◇ 탱탱하고 쫄깃한 ‘돼지껍데기에 야채를 더한 껍볶이’

 

clip20201202182845

 

재료: 아워홈 대구식 돼지 껍데기 2개, 대파 2대, 통마늘, 양배추 한 줌, 양파 1/2개, 청양고추 2개, 홍고추 1개, 식용유 3큰술, 마늘 10개, 진간장 2큰술, 설탕 1/2큰술, 고춧가루 2큰술

 

만드는 법

① 야채는 먹기 좋은 한 입 크기로 썰어준다.

 준비한 통마늘을 기름에 볶아준다.

 그 다음, 야채를 다 넣어 간장과 설탕을 더해준 후 같이 볶아준다.

 고춧가루를 넣고 한 번 더 볶아준다.

 여기에 마지막으로 돼지껍데기를 넣어 골고루 잘 섞어 볶아준다.

 양념이 서로 잘 배도록 볶아주면 완성!

 

 

◇ 와인 안주로 제격 ‘바로 바삭카츠 핑거푸드’

 

clip20201202182909

 

미니 버거: 아워홈 바삭만두카츠, 모닝빵, 토마토, 치커리, 파슬리가루

 

꼬치: 아워홈 바삭등심카츠, 방울토마토, 블랙 올리브, 스트링치즈, 나무 꼬지, 체다치즈, 마요네즈, 돈까스소스

 

카나페: 아워홈 콘치즈카츠, 크래커, 방울토마토, 블랙 올리브, 체다치즈

 

만드는 법

① 아워홈 바삭카츠 3종은 에어프라이어를 활용해 180도에서 9~10분 정도 노릇하게 구워준다.

 바삭하게 구워낸 등심카츠는 1/4 크기로 썰어주고, 스트링치즈는 올리브와 비슷한 크기로 잘라준다.

 블랙 올리브와 방울토마토는 통으로 준비해준다.

 잘 손질된 재료를 나무 꼬지에 하나하나 제대로 꽂아주면 꼬치 완성!

 토마토는 얇게 슬라이스하고 치커리는 짤막하게 다듬어준다.

 체다치즈도 적당한 한 입 크기로 잘라준다.

 모닝빵에 깊게 갈집을 내고 단면에 마요네즈와 돈까스 소스를 얇게 바른 후, 준비한 재료와 바삭만두카츠를 차곡차곡 끼워주면 미니버거 완성!

 콘치즈카츠는 4등분으로 잘라주고, 체다치즈, 블랙 올리브, 방울토마토를 아담하게 잘라준다.

 크래커 위에 체다치즈를 1쪽 깔고 손질한 콘치즈카츠와 방울토마토, 블랙 올리브, 파슬리가루를 올려주면 카나페까지 완성!

 

 

김승권 기자 peace@viva100.com

도움말=아워홈 커뮤니케이션팀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폴리텍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