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방송 · 연예

박미선·홍록기, BJ 철구에 불쾌감 토로…"생각하라고 뇌 있는 것"

입력 2020-12-04 14:1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박미선 홍록기 철구
박미선 홍록기 BJ 철구. 사진=연합, 아프리카TV
방송인 박미선과 홍록기가 BJ 철구에게 불쾌감을 드러냈다.

4일 박미선은 자신의 SNS를 통해 “누구세요? 내 외모 지적하기 전에 거울부터 보고 얘기하시죠. 살다가 별일을 다 겪네. 생각하고 얘기 하라고 뇌가 있는 겁니다”라고 말했다. 함께 공개한 사진은 철구의 해당 발언을 정리한 기사 캡처본이었다.

박미선이 이 같이 말한 이유는 철구의 섣부른 언행 때문이었다. 철구는 3일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 생방송 중 한 여성에게 “홍록기 닮았다”라는 말을 듣고 “박지선은 꺼지세요”라고 답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이 고인을 비하한 철구의 발언을 지적했고, 철구는 “박지선 얘기한 것 아니다. 박미선 얘기한 거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시청자들의 항의가 계속 이어지자, 철구는 “내가 너무 생각 없이 말한 것 같다. 박미선을 이야기하려고 했던 건데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함께 언급된 홍록기도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아침부터 부재중 전화가 엄청 와 있길래 뭔가 했더니, 철구? 뭔데 이건 또”라는 글로 불편한 심정을 나타냈다.

한편 철구는 자극적인 콘텐츠와 군 복무 중 도박, 막말, 비하, 성희롱성 발언 등으로 비난 받았다. 최근에는 아내 BJ외질혜와 이혼 절차를 밟으러 간다는 영상을 촬영했으나 조작이라는 것이 밝혀져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세종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