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생활경제 > 식음료 · 주류

식약처, 내년 예산 6110억원… 코로나19 백신에 265억원 편성

입력 2020-12-04 15:2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lip20201204152341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내년도 식품의약품안전처 예산이 6110억원으로 확정됐다. 식약처는 그 어느 분야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제품 개발·공급 및 안전관리 강화에 최우선 투자하겠다는 방침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2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통해 2021년 예산이 올해 본 예산 대비 518억원(9.3%) 증가한 6110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발표했다.

식약처는 2021년도 예산안에서 코로나19의 성공적 극복을 위한 치료제·백신 등 방역물품 개발·공급 및 안전관리 예산을 최우선으로 반영했으며, 이외에도 어린이 급식 식중독 예방, 해외직구 식품 검사 등 먹을거리 안전 확보와 첨단 의료제품 관리 강화를 에 중점을 두고 예산을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먼저 식약처는 코로나19 대응 제품 개발 및 안전 강화를 위해 총 265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를 통해선 국내 필수 백신 개발을 지원한다. 감염병 진단키트 등 체외진단의료기기 성능검사 실험실을 신규 설치해 K방역물품에 대한 품질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방역물품의 허가·심사 평가기술 연구도 확대한다.

먹거리의 안전 확보를 위해선 1112억원이 투입된다. 어린이 급식 식중독 예방 및 영양?위생관리 지원을 위해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를 전국 모든 시군구에 설치(228→234개소)할 예정이다. 소규모(100인 이하) 어린이집 지원 비율은 90%까지 확대한다. 생산·유통 전(全)단계에 서 식중독 원인균 분석 첨단장비 보강, 어린이 급식소 전수 점검 등 식중독 예방?대응체계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해외직구 식품에 대한 모니터링 검사는 3000건으로 확대한다. 또 AI·블록체인 등 신기술을 이용한 식품 안전관리 연구(R&D)를 추진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국회에서 의결된 예산이 연초부터 신속히 집행되도록 예산 배정 및 사업계획 수립 등 집행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승권 기자 peace@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세종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