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생활경제 > 중견 · 중소 · 벤처

중기 CEO 10명 중 9명 “올해 국내 경제상황 여전히 암울”

중기중앙회 ‘중소기업 CEO가 바라본 2021년 경영전망조사’ 결과

입력 2021-01-13 12:00 | 신문게재 2021-01-14 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4_경제전망
중소기업 CEO 10명 중 9명이 올해 국내 경제전망에 대해 전년과 비슷하거나 더 어려워질 것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4~7일 411개 중소기업 CEO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 CEO가 바라본 2021년 경영전망조사’ 결과, 올해 국내 경제전망에 대해 전년(2020년)과 ‘비슷’(41.8%)하거나 ‘심각’(47.7%)하다는 응답이 89.5%에 달해, 코로나가 지속했던 작년에 이어 경제상황을 여전히 부정적으로 전망하고 있었다.

반면, ‘양호’할 것이라고 응답한 중소기업은 10곳 중 1곳 수준(10.5%)에 불과했다.

중소기업CEO들이 전년보다 올해 경제전망이 어려울 것심각할 것으로 전망한 이유를 살펴보면 국내사유로는 코로나19로 인한 내수부진 지속(86.7%), 기업규제 중심 법안과 정책(10.2%) 등 순이었으며, 대외적 원인으로는 전 세계적 성장률 둔화(75.0%), 수출규제 등 보호무역주의 확산(13.3%) 등 순이었다.



전년대비 올해 매출액 변동 전망에 대해서는 전년과 ‘유사’(47.4%)하거나 ‘감소’(37.0%)할 것이라는 전망이 ‘증가’(15.6%) 의견을 크게 상회하였고,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응답한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55.3%)은 전년대비 ‘10~30%’ 가량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경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대내외 요인(복수응답)에 대해서는 전반적인 경기심리회복 여부(71.0%), 정부의 정책지원 여부(금융·세제지원 등)(46.2%), 기업운영요건 충족여부(인건비, 운영자금 등)(33.6%) 등을 꼽았다.

한편 중소기업 CEO들은 올해 정부 및 국회에 바라는 중소기업 지원정책(복수응답)으로 내수활성화 지원(48.2%), 정책금융·세제지원 강화(43.8%), 기업 활동에 대한 과도한 규제입법 완화(38.2%), 주 52시간 근무제 보완(27.5%) 등을 꼽았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내수위축 및 대내외 불확실성 등이 중소기업의 매출액 등 경영전망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 중소기업의 경영활력 회복을 위한 다양한 내수활성화 지원정책과 함께 최근 경영활동을 옥죄고 있는 경제 3법,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주 52시간 근무제 등 규제법안 및 정책들에 대한 보완입법 마련 등 정부차원의 정책적 배려와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양길모 기자 yg102@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구리시의회

세종특별자치시청

신율종합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