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게임·SW·포털·바이오·과학

[이슈&이슈] 코로나 1년, 몸집 커진 제약·바이오…상위 8개사 시총 145% 늘었다

입력 2021-01-13 14:34 | 신문게재 2021-01-14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8대 기업 시가총액
코로나19 산업(치료제·백신·진단키트)에 뛰어든 국내 상위 제약·바이오 기업들이 1년 만에 몸집을 상당한 규모로 키운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로나19와 관련된 매출 상위 8개사의 시가총액(12일 종가 기준)은 국내 첫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2020년 1월 20일 대비 평균 144.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진단키트로 연 매출 1조원을 돌파한 씨젠이 8개사(셀트리온·유한양행·GC녹십자·종근당·한미약품·삼성바이오로직스·씨젠·대웅제약) 중 가장 높은 시총 증가률을 기록했다. 또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들 기업 중 가장 많은 시가총액을 기록했다.



씨젠은 지난해 1월 20일 8237억원이었던 시가총액이 단 1년 만에 4조7378억원으로 475.1% 증가했다. 코스닥 시가총액 순위도 40위에서 4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그 뒤를 코로나19 혈장 치료제 상용화가 임박한 GC녹십자가 이었다. GC녹십자는 1조4374억원에서 4조6453억원으로 223.1% 급증했고, 코스피 시가총액 순위도 131위에서 68위로 급상승했다.

이르면 내달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출시가 예고된 셀트리온은 22조1382억원에서 51조8392억원으로 시가총액이 134.1% 늘었고, 약물 재창출 방식으로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 중인 종근당도 9882억원에서 2조2097억원으로 증가하며 123.6%라는 인상적인 상승률을 보였다. 코스피 시가총액 순위도 셀트리온은 9위에서 6위로, 종근당은 167위에서 124위로 각각 상승했다.

제약·바이오 기업 중 가장 높은 시가총액을 자랑하는 삼성바이오로직스도 코로나19 치료제 위탁생산 등 CDMO(위탁개발생산) 사업 호조세로 시가총액이 28조9802억원에서 54조1230억원으로 86.7% 증가했다. 다만, 코스피 시가총액 순위는 5위에서 7위로 소폭 하락했다.

앱클론과 코로나19 치료제 공동 개발과 미국 소렌토테라퓨틱스 지분 투자에 나선 유한양행은 지난해 액면분할(주당 5000→1000원)로 주가가 23만1000원에서 7만2600원으로 내려갔지만, 5400만주가 늘어나면서 시가총액이 2조9515억원에서 4조8538억원으로 64.4% 증가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순위도 81위에서 60위로 상승했다.

호이스타정 등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 중인 대웅제약과 최근 JP모건 헬스케어콘퍼런스에서 코로나19 전략을 밝힌 한미약품은 시가총액이 각각 27.9%, 24.6% 증가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구리시의회

세종특별자치시청

신율종합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