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경제일반 > 경제정책

정부, 내년까지 3조원 규모 자금 확충해 벤처·스타트업 지원

입력 2021-01-13 10:4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참석한 홍남기 부총리<YONHAP NO-221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9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자료를 정리하고 있다.(연합)

 

정부가 내년까지 3조원 규모의 자금을 확충해 벤처·스타트업을 지원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기술 등 무형자산을 제외하고 담보가 없는 기업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2022년까지 투자·융자·보증 등을 연계한 복합금융을 3조원 규모로 확충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를 통해 약 3000개 벤처·스타트업에 자금을 공급하고 약 2만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기술기반 벤처·스타트업 지원안을 두고 “실리콘밸리의 기업투자방식을 벤치 마크해 투자방식을 다양화하고자 한다”며 “올해 안에 벤처투자법을 개정, 융자기관이 기업의 신주인수권을 획득하는 조건으로 저리자금을 주는 실리콘밸리식 ‘투자조건부 융자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벤처기업이 후속 투자를 유치하는 경우 기존의 사채 투자자가 전환사채를 취득할 수 있는 ‘조건부 지분전환계약 제도’도 도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또 민간 기업에 대한 연구개발(R&D)·투자·보증 복합지원 규모를 지난해 308억원에서 올해 545억원으로 늘린다. 기업 재무 상황과 무관하게 R&D 프로젝트만을 따지는 ‘사업화 보증’도 도입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벤처투자의 사각지대인 비수도권 기업에 대한 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기술보증기금 직접투자를 지방 중심으로 재편하겠다”며 “올해 4개 권역, 최대 5000억원 규모의 지역뉴딜 벤처펀드를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판 뉴딜의 글로벌화를 위해 “그린에너지 등 해외수주가 2025년 30GW(기가와트)까지 확대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코로나19 이후 그린·디지털 전환 흐름을 기회 삼아 전 세계 그린·디지털 시장을 선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5년간 그린뉴딜 등에 수출금융 30조원을 공급하고, 그린뉴딜 프로젝트 맞춤형 수출보험을 신설한다.

해외사업 공공 예비타당성조사 기간도 4개월에서 2개월로 단축한다.

특히 선진 성숙시장, 신흥 성장시장, 분산전원 유망시장, 에너지 다각화 시장 등 4대 전략 시장별 특성을 고려한 유망 프로젝트를 3월 중 발굴·선정해 금융조달, 컨설팅, 마케팅, 입찰참여 등 원스톱 솔루션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정보통신기술(ICT) 제조업과 서비스업 수출액을 합친 디지털 수출액은 2025년 2500억달러까지 확대되도록 한다.

이를 위해 올해 2000억원의 글로벌 벤처펀드, 300억원의 디지털 수출기업 전용자금을 조성하고, ICT 솔루션 수출기업에 대한 전 주기 해외진출 지원을 1000개사로 확대한다.


용윤신 기자 yonyon@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구리시의회

세종특별자치시청

신율종합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