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자동차 · 부품 · 타이어

폭스바겐, 잇따른 가격파괴 행보에 ‘떠는’ 국산차

입력 2021-01-13 12:58 | 신문게재 2021-01-14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폭스바겐] 2021년 1월 신차, 티록 (2)
폭스바겐코리아가 이달 내 선보일 예정인 소형 SUV ‘티록’.(사진제공=폭스바겐코리아)

 

지난해 ‘수입차 대중화’라는 슬로건을 내세우며 2000만원대 준중형 세단 ‘제타’를 선보인 폭스바겐코리아가 이번에는 소형 SUV ‘티록’으로 반경을 넓힌다. 제타 초기 물량이 단숨에 매진되는 등, 가성비 전략 효과를 본 폭스바겐코리아는 올해를 수입차 대중화 원년으로 삼겠다는 각오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폭스바겐코리아는 이달 중 티록을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티록은 소형 SUV지만, 길이 4234㎜에 너비 1819㎜, 높이 1573㎜로 준중형 SUV 못지않은 크기기를 가지고 있다. 적재 공간도 445ℓ로 넉넉함을 자랑한다. 파워트레인은 2.0ℓ TDI 디젤 엔진에 최고 150마력, 최대 34.7㎏·m, 복합 15.1㎞/ℓ의 연비를 갖췄다.

특히 3000만원대의 가격을 책정했지만, 프로모션을 적용하면 2000만원대 후반에 구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제타의 경우 파이낸셜 프로모션으로 14% 할인을 적용, 2700만원대에서 2300만원대로 구입할 수 있었다.



지난해 말 폭스바겐코리아는 오는 2022년까지 차량 라인업을 대거 늘리겠다고 밝혔다. 올해는 티록에 이어 8세대 ‘골프’를 선보일 예정이다. 타 수입차 브랜드의 판매 전략이 고급차를 우선한다면, 폭스바겐코리아는 가성비를 중시한 범용차 라인업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  

 

2020101501000607200026351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 부문 슈테판 크랍 사장이 지난해 10월 15일 ‘폭스바겐 미디어 데이’에서, 수입차 시장의 대중화를 위한 중장기 비전을 공유했다.(사진제공=폭스바겐코리아)

 

이러한 행보는 국내 완성차 업계에 고민거리로 다가오고 있다. 그간 수입차 브랜드가 건드리지 않았던 3000만원대 시장까지 치고 들어오면서 판매 경쟁이 한층 치열해지게 된 것. 특히 ‘신차 기근’에 시달리는 한국지엠, 르노삼성차, 쌍용차에게는 위협적일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업계 한 관계자는 “국산차 가격이 꾸준히 오르면서 상대적으로 수입차 가격 문턱이 낮아졌다는 점을 폭스바겐코리아가 파고드는 모습”이라며 “같은 가격대면 소비자들이 국산차와 수입차 선택에 고민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전 세계 자동차 업계가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받았지만, 국내 수입차 판매는 역대 최대 기록을 달성했다”면서 “수입차 브랜드의 가격 경쟁은 프리미엄 라인업이 부족한 중견 3사(한국지엠·르노삼성차·쌍용차)에게 부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상우 기자 ksw@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구리시의회

세종특별자치시청

신율종합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