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생활경제 > 유통

[이슈&이슈] "인천공항 면세점 공실사태 현실되나"…재연장 마감 한달앞으로

대기업 사업권 4개 구역 연장 운영기간 내달 종료
공실·관계부처 합동 대처 피하려면 신규 사업자 선정해야
'당근책' 없인 흥행 참패 이어질 수도…

입력 2021-01-14 11:00 | 신문게재 2021-01-15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입찰 마감 앞둔 인천공항 면세점<YONHAP NO-4803>
한산한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면세점 .(사진=연합)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제1여객터미널 면세점이 최악의 공실 사태를 맞이할 위기에 처했다.

1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면세점중 대기업 사업권 4개 구역(DF2·3·4·6)의 연장 운영기간이 2월 말일부로 종료된다. 앞서 지난해 8월 31일 3기 사업자로 선정돼 해당 사업권에서 영업을 하던 롯데와 신라면세점의 계약기간은 만료됐다.

하지만 계약기간 만료 시점까지 신규 사업자를 선정하지 못한 인천국제공항공사(공사)는 기존 사업자인 롯데·신라면세점과 계약기간을 6개월 연장했다. 더 이상의 재연장은 현행법 상으로는 불가능한 상황이라 계약기간 연장 만료시점인 2월 말까지 신규사업자를 찾기 못하면 해당 면세 구역은 공실로 남게 된다.



관세법 182조 2항에 따르면 특허보세구역의 특허 효력이 상실됐을 때, 최장 6개월까지만 그 특허 효력이 인정된다.

신종 코로나19로 인한 특수 상황을 고려해 공사가 관세청과 법무부 등 관련 정부 부처에게 협조를 구할 수도 있지만 이러한 복잡한 과정을 거치기 보단 신규 사업자를 빠르게 선정할 가능성이 더 높아 보인다.

공사가 신규 사업자 선정에 난항을 겪고 있는 이유는 코로나19로 인한 여객수 감소와 최종결정권자의 부재 때문이다.

인천공항 출발 여객수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90% 이상 급감했다. 반면 대기업 면세사업자가 인천공항 면세점 임대료로 지불해야 하는 금액은 연간 최소 300억원에서 최대 800억원이다.

면세업계는 여객수 급감으로 이용객이 줄어든 마당에 이전과 같이 비싼 임대료를 지불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그래서 앞서 3차례 이뤄진 신규사업자 선정은 1개의 사업권에 최소 2곳의 사업자가 입찰해야 하는 경쟁입찰 조건이 충족되지 않아 유찰됐다.

2차 입찰 때는 1차 입찰 대비 최저수용금액(최저 입찰가)을 30% 가량 낮췄지만 역부족이었다. 공사가 더 나은 ‘당근책’을 제시하지 않는 이상 신규 사업자 선정은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면세업계가 가장 바라고 있는 것은 고정 임대료 체제를 매출과 연동된 영업요율로 바꾸는 것이다. 한 대기업 면세점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코로나19 이전 매출의 50~60%가 도달할 때까지 매출 연동식 영업요율을 적용해주길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재연장 만료 시한이 한달 남짓 남은 상황에서 공사는 최고경영자의 부재로 아무런 해법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9월 구본환 전 인천공항공사 사장이 해임된 뒤 최근에서야 김경욱 전 국토교통부 2차관이 신임 사장으로 내정됐다. 국토교통부 장관의 제청과 대통령 재가를 거쳐야 임명되기 때문에 김 내정자는 일러야 이달 말에나 사장 취임이 가능하다.

김 내정자가 설사 조기에 취임하더라도 입찰공고와 심사기간을 고려하면 시간이 상당히 촉박하다. 면세업계에서는 자칫하면 공실사태가 현실이 될 수도 있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인천국제공항공사 관계자는 “인천공항 여객 수요, 코로나19 백신의 승인 등 코로나19로 인한 환경 여건을 고려해 입찰시기와 입찰 조건 등을 검토하고 있다”며 “CEO의 부재로 결정이 늦어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노연경 기자 dusrud1199@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구리시의회

세종특별자치시청

신율종합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