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생활경제 > 중견 · 중소 · 벤처

소상공인 10명 중 7명 “코로나19 이후 ‘워라밸’ 악화”

중기중앙회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일과 삶의 변화 조사’ 결과

입력 2021-01-14 12:00 | 신문게재 2021-01-15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소상공인 코로나19 이전 대비 일과 삶의 균형 조사결과
소상공인 코로나19 이전 대비 일과 삶의 균형 조사결과 (자료=중기중앙회)

 

소상공인 10명 중 7명이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일과 삶의 균형이 나빠졌다고 밝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해 10월26일부터 12월31일까지 소상공인 100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일과 삶의 변화 조사’ 결과, 71.3%의 소상공인이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일과 삶의 균형이 나빠졌다고 응답했다.

또 이로 인해 ‘만성피로·피곤함·우울감이 늘고’(78.5%), ‘일의 질이 저하되었으며’(74.1%), ‘일이 대인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주는’(37.2%) 등의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우선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일의 변화를 살펴보면 월 평균 매출액이 3583만원에서 2655만원으로 928만원(25.9%) 감소했으며, 영업이익 또한 월 727만원에서 468만원으로 259만원(35.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 평균 사업장 방문자 수(566.5명→366.2명), 종업원 수(1.3명→1.1명), 종업원 임금(127만원→120만원)도 줄어들었으며, 사업전환이나 휴·폐업을 고려한다는 소상공인은 코로나 이전(4.9%)에 비해 코로나 이후(15.4%)에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전후 소상공인의 삶에 대해 살펴보면 여가 생활을 하는 소상공인은 10.1%(47.1%→37.0%) 감소했으며, 여가 시간(23.2시간→22.0시간), 월평균 여가 생활비(26만원→16만원), 가계비(282만원→269만원)가 모두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어 소상공인들은 현재 하고 있는 사업의 전반적인 운영 만족도에 대해 5점 만점 기준 2.65점이라고 응답했으며, 특히 월 평균 수입(불만족 58.1%), 노동시간의 적정도(적정하지 않음 44.2%), 미래에 대한 불안(43.2%) 등 전반적인 만족도가 높지 않았다.

삶의 만족도 역시 10점 만점 기준 5.22점에 머물렀으며, 삶의 만족을 위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항목은 ‘나의 건강과 안전’(49.7%), ‘나의 수입’(24.3%) ‘가족관계’(20.5%) 순으로 조사됐다.

소상공인들은 일과 삶의 균형을 위협하는 요소로 ‘코로나19로 인한 내수불안 등 경기 침체’(94.3%), ‘불안정한 수입으로 경제적 여유 부족’(80.3%), ‘오랜 노동시간’(36.0%) 등을 들었으며, 일과 삶의 균형을 회복하기 위해 정부에서 ‘소비촉진 지원책 확대’(43.8%), ‘상가 임대료 부담 완화’(41.9%), ‘사회안전망 확대’(36.1%) 등을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응답했다.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우리 사회 전반이 힘든 한 해를 보냈지만, 가장 어려움을 겪은 것은 소비 부진으로 인한 매출 감소를 겪으면서도 집합 제한 등 방역 조치에도 협조해야 했던 영세 소상공인들”이라며 “소상공인은 근로자보다 일과 삶의 분리가 어려우므로, 정부도 코로나가 소상공인의 경영환경에 미친 부정적 영향 뿐 아니라 개인적 삶에 끼친 영향까지 세심히 살펴 소상공인들이 경제적·정신적으로 회복될 수 있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양길모 기자 yg102@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구리시의회

세종특별자치시청

안양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