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방송 · 연예

장성규, 김영란법 위반 혐의 피소…"처벌 달게 받을 것"

입력 2021-01-14 10:1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장성규
사진=연합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장성규가 일명 김영란법(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피소됐다.

13일 장성규는 자신의 SNS에 “조사를 받았다”며 “지난 연말 라디오 우수 디제이 상금으로 받은 500만원을 주변에 나눈 것 때문에 고소를 당했다”고 밝혔다.

앞서 장성규는 지난달 25일 SNS를 통해 “크리스마스 선물을 받았다”며 MBC 라디오 굿모닝FM 우수 진행자로 선정돼 500만원의 상금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상금의 진정한 주인공인 분들께 나눠드렸다”면서 제작진들에게 50만원, 100만원, 200만원을 송금한 사진을 함께 공개한 바 있다.



그는 “좋은 취지로 그 어떤 것도 바라지 않는 대가성 없는 선물이었기에 돈을 마다했던 피디에게 ‘만약 부정청탁을 위한 선물이라면 라디오를 하차시켜도 된다’는 말까지 하며 억지로 받도록 했다”며 “아니나 다를까 20만원씩 받았던 피디 네명은 사칙에 어긋난다며 마음만 받겠다고 다시 돌려주셨다”고 말했다.

장성규는 “의도가 아무리 좋고 순수하다고 해도 모든 게 다 좋을 수 없다는 점을 깨달았다”며 “좀 더 사려 깊은 방송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아직 처벌 결과는 나오지 않았지만 받게 될 벌은 달게 받고, 혹여나 돈을 받은 식구들에게 조금이라도 피해가 간다면 제가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6년 9월 시행된 김영란법(청탁금지법)은 공직자와 언론인, 교원 등 법안 대상자들이 한도 금액 이상의 금품을 받을 수 없도록 명시하고 있다.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구리시의회

세종특별자치시청

신율종합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