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eisure(여가) > 방송·연예

이지혜·강재준 부부, 시험관 시술 고백…“두 번 만에 냉동 난자 다 써”

입력 2021-01-14 11:1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이지혜-강재준
이지혜와 강재준이 둘째 계획에 대해 털어놨다.

14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MC 이지혜는 “감사하게도 첫째는 자연 임신이 됐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시험관을 시도했는데 첫 번째는 실패를 하고 두 번째는 상황이 좋지 않아 시도도 하지 못했다”며 “내가 냉동 난자가 있다고 했는데 두 번 시도 만에 다 써버렸다. 얼마 전에 또 난자 채취를 했다”라고 밝혔다.



특히 이지혜는 스트레스를 푸는 자신만의 특급 노하우를 공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이날 스페셜 MC로 함께 한 강재준 역시 이지혜의 이야기에 공감하며 “아내와 연애는 10년을 했고 결혼한 지는 4년이 됐다. 처음에는 아이와 건강을 신경 쓰지 않았는데 이제는 아이를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니까 못 가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라며 솔직한 심경을 이야기한다.

이지혜와 강재준 두 사람의 솔직한 2세 계획에 관한 이야기는 14일 목요일 밤 9시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세종시청

구리시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