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외교 · 통일

문 대통령, ‘일본통’ 강창일 주일대사 신임장 수여…최악 한일 관계 풀어낼까

입력 2021-01-14 16:25 | 신문게재 2021-01-15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기념사진 촬영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강창일 주일대사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강창일 주일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 (연합)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일대사로 부임할 강창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신임장을 수여했다. ‘일본통’으로 꼽히는 강 주일대사가 최악의 상황으로 꼬여 있는 한일 문제를 어떻게 풀어나갈지 주목되는 시점이다.

한일 관계는 점차 최악의 상황으로 흘러가고 있다. 한국 대법원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일본의 전범기업들이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을 내리자 이에 일본 정부가 반발하며 대(對)한국 수출규제를 가동했고, 가뜩이나 과거사 문제로 신경전을 주고받는 한일 관계는 경색 국면에 접어들었다.

또 한·중·일 3국 정상회의도 지난해 열리지 못했다. 코로나 19라는 악재가 있었다는 점도 반영됐겠지만, 역대 한일 관계가 최악의 상황을 면치 못한 점도 작용했다. 일본 정부가 일제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해결 전까지 지난해 한국이 의장국인 한·중·일 3국 정상회의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다.



이로 인해 매해 연말 한·중·일 3국의 정상이 만나 동북아 공동체로의 호혜적인 경제 발전과 관계를 다져왔지만 지난해엔 회의 자체가 무산됐다.

여기에다 지난 8일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일본 정부로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에서 한국 법원이 다시 피해자 할머니들의 손을 들어준 판결이 나오면서 꼬일 대로 꼬인 한일 관계가 더욱 복잡하고 어렵게 만들어졌다.

이런 분위기를 반영하듯 일본 정치권의 분위기도 심상치 않다. 지난 12일 일본의 집권당인 자민당은 외무성과의 당정협의에서 한국 법원에 대한 판결에 대해 △국제사법재판소(ICJ) 제소 △현 남관표 주일본 한국대사에 대한 귀국 요구 △강 대사에 대한 아그레망(주재국 동의)취소 또는 입국 거부 △아이보시 고이치 신임 주한국 일본대사의 부임 보류 등을 언급하며 ‘강력한 대항조치’를 요구했다.

강 대사는 경색된 한일 관계를 풀어낼 자신이 있다는 점을 밝혀왔다. 그는 주일대사로 내정된 뒤 “양국 정부가 의지가 있다면 풀 수 있다”면서 “법은 법이고 정치는 그 위에 있어 의지가 중요하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손해배상 소송까지 더해진 상황이어서 내정된 직후보다 지금이 더 풀어내기 쉽지 않아 보인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은 강 대사에게 신임장을 수여한 후, 주미 일본대사로 전보되는 도미타 고지 주한대사와 면담하기도 했다. 강 대사는 오는 20일 전후로 일본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한장희 기자 mr.han777@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구리시의회

세종특별자치시청

신율종합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