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전국 > 영남

거창군, 해인사역 유치 관련 추진위원회 긴급 간담회 개최

"해인사역 배제 납득하기 어려워…가야산·해인사, 경남이 아닌 경북의 것이 될 것"

입력 2021-01-16 09:2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남부내륙고속철도 추진위원회 긴급 간담회 가져
거창군이 지난 14일 군청 상황실에서 남부내륙고속철도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에 해인사역이 배제 된 것에 대한 문제점 등을 논의하기 위해 남부내륙고속철도추진위원회 회의를 긴급 개최했다.(사진제공=거창군)
경남 거창군이 지난 14일 군청 상황실에서 남부내륙고속철도 전략환경영향평가서(초안)에 해인사역이 배제 된 것에 대한 문제점 등을 논의하기 위해 남부내륙고속철도추진위원회 회의를 긴급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해인사역 유치 공동추진위원장인 구인모 군수, 김종두 군의회 의장, 안철우 아림예술제위원장을 비롯한 김일수·강철우 도의원 등 추진위원과 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략환경평가 결과를 설명하고 그간 역사유치 추진경과와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그동안 거창군은 지난 2019년 5월부터 해인사역 유치 거창군·해인사공동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경남도 방문·유치 홍보 활동 전개·국토부 및 철도 시설공단 방문 등 남부내륙고속철도 해인사 역사의 당위성을 강력히 주장해 왔다.



이러한 주장에도 불구하고 이번 전략환경영향평가(초안)에 대안 1과 대안 2 모두 해인사역이 배제된 것은 7만 군민들이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회의에서 위원들은 남부내륙고속철도는 국토균형발전을 목표로 하는 국책 사업인 만큼 거창·합천·고령·서대구 등 수혜인구가 많고 수도권·충청권·경북권 등의 국민들이 팔만대장경과 수많은 국보와 보물이 있는 해인사를 방문하는 관광객 유치를 통해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서 야로면 일대에 해인사 역사가 반드시 설치돼야 한다고 했다.

특히, 성주역이 생기면 해인사는 경남이 아닌 경북도민을 위한 해인사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 많았다.

또한, 남부내륙고속철도 역사 선정에 절대적인 영향을 끼치지는 못하지만, 노선안 조정을 위한 경남도의 역할을 강조했으며, 예타가 면제됐다는 이유로 향후 경제성이 없어 사라질 것이 뻔 한 지역에 역사를 유치하는 것은 미래세대에 죄를 짓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부내륙고속철도거창군추진위원회는 해인사, 고령군, 야로·가야면 등과 연대 방안을 추진하고 있으며, 노선안에 대해 경남도와 국토부 등에 의견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구인모 군수는 “100만 관광객이 찾는 해인사가 남부내륙철도 역사에서 배제되면 남부내륙철도는 남해안 관광만을 위한 철도로 전락할 것”이라며 “서북부 경남의 문화와 관광 그리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이 결정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경남=정도정 기자 sos6831@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